2021.07.30 (금)

  • 흐림동두천 29.1℃
  • 구름많음강릉 30.3℃
  • 구름많음서울 31.4℃
  • 구름조금대전 31.5℃
  • 구름많음대구 31.7℃
  • 구름조금울산 28.7℃
  • 흐림광주 28.3℃
  • 맑음부산 27.4℃
  • 구름조금고창 25.5℃
  • 제주 28.9℃
  • 흐림강화 28.0℃
  • 구름많음보은 28.9℃
  • 맑음금산 28.8℃
  • 흐림강진군 27.7℃
  • 구름조금경주시 28.9℃
  • 구름많음거제 26.6℃
기상청 제공


한은, '유동성 조절' 위해 통화안정증권 3년물 새로 도입

 

[FETV=권지현 기자] 한국은행이 유동성을 효율적으로 조절하기 위해 이르면 올해 9월 통화안정증권 3년물을 새로 도입하기로 했다.

 

한은 금융통화위원회는 22일 열린 금융통화위원회 정기회의에서 통화안정증권 3년물을 신규 발행하기 위해 공개시장운용규정 제14조 개정안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첫 발행 시기는 올해 9월 이후, 발행 규모는 매달 1조3000억원 안팎이 될 전망이다. 구체적인 사항은 시장참가자, 유관기관 등과 충분한 논의를 거쳐 내달 중 공표할 계획이다.

 

'통화안정증권'은 한은이 시중 유동성을 조절하는 수단으로 발행하는 채권이다. 만기(액면발행 기준)에 따라 1년물, 1년 6개월물, 2년물이 있다.

 

한은은 3년물 도입 배경에 대해 "우리나라는 경상수지 흑자, 외국인 자본유입 등으로 구조적 '잉여 유동성'이 발생하는데 그동안 이를 안정적으로 흡수하고자 2년물 통화안정증권을 활용해왔다"며 "그러나 지난달 말 기준 통화안정증권 발행 잔액 154조6000억원 중 2년물 비중이 79%(121조5000억원)에 달해 2년물 편중이 과도한 상태"라고 설명했다.

 

한은은 통화안정증권의 월별 정례발행 운영 방식도 개선하기로 했다. 이에 현재 매월 5조5000억원 수준인 2년물 발행 규모를 3조5000억원 내외로 축소 조정 하는 등 특정 만기에 대한 시장의 수급 부담을 완화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