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2 (화)

  • 맑음동두천 -1.2℃
  • 맑음강릉 -1.2℃
  • 맑음서울 1.5℃
  • 맑음대전 1.8℃
  • 구름많음대구 1.6℃
  • 구름조금울산 1.9℃
  • 맑음광주 2.8℃
  • 맑음부산 2.6℃
  • 맑음고창 0.0℃
  • 구름조금제주 6.8℃
  • 맑음강화 1.5℃
  • 맑음보은 -1.5℃
  • 맑음금산 -1.0℃
  • 맑음강진군 2.3℃
  • 구름조금경주시 1.2℃
  • 구름조금거제 4.0℃
기상청 제공

화학·에너지


친환경차 기대감에... 배터리업계, 잇따른 공장 증설로 '승부수'

LG에너지솔루션, SK이노 잇따라 미국에서 사업 확장

 

[FETV=김현호 기자] 친환경차에 대한 수요가 급증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글로벌 배터리업계가 잇따라 공장 증설에 나서고 있다.

 

24일 블룸버그와 업계에 따르면 중국의 최대 배터리 기업 CATL이 올해 하반기, 독일 에르푸르트 외곽 공장에서 배터리 생산을 시작하고 테슬라는 독일에서 배터리 생산시설 건립을 추진 중이다.

 

LG에너지솔루션은 폴란드 브로츠와프에서 운영 중인 배터리 공장의 생산 능력을 증설하기로 했고 제너럴모터스(GM)와 합작해 미국 오하이오주에 배터리 공장을 건설 중이다. SK이노베이션은 미국 조지아주 제1공장에서 배터리 시험생산에 들어갈 예정이며 조지아주 공장에 제2공장 건설을 결정한 상태다.

 

글로벌 배터리 기업이 잇따라 공장 증설에 나서는 이유는 전기차 시장 확대에 대응하기 위한 차원이다. 시장조사업체 블룸버그NEF(BNEF)는 지난해 유럽의 전기차 판매가 사상 처음 중국의 판매 규모를 넘어선 것으로 추정하고 있으며 미국에서는 친환경 정책을 강조하는 조 바이든 행정부가 출범하면서 전기차 시장의 빠른 확대가 기대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