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7 (일)

  • 흐림동두천 1.6℃
  • 흐림강릉 0.7℃
  • 구름많음서울 3.9℃
  • 맑음대전 5.1℃
  • 구름많음대구 3.8℃
  • 흐림울산 4.5℃
  • 흐림광주 9.6℃
  • 흐림부산 5.5℃
  • 구름많음고창 5.2℃
  • 흐림제주 10.9℃
  • 구름많음강화 2.4℃
  • 흐림보은 3.5℃
  • 구름많음금산 5.2℃
  • 흐림강진군 8.1℃
  • 흐림경주시 3.8℃
  • 흐림거제 6.1℃
기상청 제공

통신


SKT '5G 중저가 요금제' 가시화...알뜰폰 업계 "알뜰폰 사업 피해 우려"

알뜰폰 협회, 조속한 도매 제공·도매대가 적용 요구

 

[FETV=김윤섭 기자]  SK텔레콤이 5G 중저가 요금제를 출시를 준비 중인 가운데 소비자와 업계의 기대와 우려가 엇갈리고 있다. 

 

통신비 절감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의견과 함게 알뜰폰업계는 최근 SK텔레콤이 정부에 신고한 중저가 5G 요금제에 대해 경쟁제한 상황을 우려하며 조속한 도매제공과 적절한 도매대가 적용을 요구했다.

 

한국알뜰통신사업자협회는 6일 "SKT의 5G·LTE 온라인 요금제를 통한 통신비 인하 노력은 환영하지만, 해당 요금제는 알뜰폰 사업자의 시장 퇴출을 초래할 것으로 심히 우려된다"고 밝혔다.

 

협회는 SKT의 5G 온라인 요금제는 월 데이터 9GB 상품이 3만8500원이지만, 해당 상품에 대해 알뜰폰업체가 SKT에 제공하는 도매대가는 이의 89%인 3만4100원으로 거의 차이가 없다고 지적했다. 

 

200GB 상품의 가격은 5만3천원이고, 알뜰폰 도매대가는 5만1천원으로 SKT 상품의 96%에 달한다. 6만2천원인 데이터 무제한 상품은 알뜰폰에 도매로 제공되지 않고 있다.

이번에 SKT가 함께 신고한 LTE 온라인 요금제 3종도 아직 도매 제공 여부가 결정되지 않았다.

 

협회는 "이들 상품이 출시되면 알뜰폰은 5G 시장 퇴출이 불가피하다"며 "SKT의 온라인 요금제가 알뜰폰 성장에 제동이 될 것으로 심각히 우려된다"고 주장했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김영식 의원은 이번 SKT의 온라인 요금제에 대해 "결합상품 이용자에게 불리한 요금제"라고 우려했다.

 

이번 SKT 요금제는 무약정 기반 상품으로, 25% 요금을 할인해주는 선택약정이나 공시지원금 지원이 불가능하고 가족결합 대상에서도 제외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SKT는 지난해 12월 29일 기존보다 30% 저렴한 5G 온라인 요금제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신고했다. 과기정통부는 신고 내용에 이용자 차별, 공정경쟁 저해 등 우려 요소가 있으면 15일 이내에 반려할 수 있다. 

 

이에 SK텔레콤의 중저가 요금제 출시 움직임에 따라 업계 전반으로 5G 요금 경쟁이 불붙을 것이라는 기대감도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SK텔레콤은 "코로나19 확산 등 비대면 서비스 강화에 대한 사회적 요구를 반영한 새로운 요금제를 출시하려고 지속해서 검토해왔다"며 "신고 요금제의 고객 가치 제고 효과를 고려해 정부의 긍정적인 검토를 기대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