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8 (토)

  • 맑음동두천 -2.0℃
  • 구름조금강릉 2.6℃
  • 맑음서울 -0.6℃
  • 흐림대전 1.8℃
  • 맑음대구 2.1℃
  • 맑음울산 2.6℃
  • 구름많음광주 5.5℃
  • 맑음부산 2.9℃
  • 구름많음고창 5.6℃
  • 흐림제주 9.2℃
  • 맑음강화 -0.4℃
  • 맑음보은 -0.3℃
  • 흐림금산 0.4℃
  • 흐림강진군 6.5℃
  • 맑음경주시 2.4℃
  • 구름많음거제 4.8℃
기상청 제공

유통


'직원 폭언 논란' 임금옥 bhc대표 "모든 임직원 대표해 사죄...무관용 원칙으로 대처"

22일 자사 홈페이지에 사과문 게재

 

[FETV=김윤섭 기자] 임금옥 bhc치킨 대표가 직원 갑질 의혹에 대한 공식 사과문을 공개하고 근본적인 문제 해결을 약속했다. 

 

bhc치킨은 22일 자사 홈페이지를 통해 ‘고객님들께 드리는 사죄의 말씀’이라는 제목으로 임금옥 대표의 사과문을 공개했다.

임 대표는 “이날 오전 폐점 점주 임OO님과 해당 지역 슈퍼바이저 대화 과정에 있어 있어서는 안 될 적절치 못한 언행이 오고 갔다는 사실을 파악했다”며 갑질 의혹이 사실임을 밝혔다.

앞서 전재수 의원은 bhc 본사 직원이 폐점 점주에게 폭언을 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폐점 점주임씨는 최근 부가가치세 납부를 위해 본사에 관련 자료를 요청했다. 본사 직원은 임씨의 요청에 배달앱 프로모션 관련한 미수금 4만4000원을 정산해야 협조할 것이라고 응했다. 임씨는 카카오톡을 통해 본사 직원에게 미수금을 증빙할 내역서를 보여달라고 요청했고 이 과정에서 언쟁이 벌어졌다.


 

 

본사 직원은 임씨와 카카오톡 대화에서 ‘누가 손해인지 볼까’, ‘이 X같은 새끼야’ 등으로 응했다. ‘내일 미수금 입금하고 연락해 그전에 나한테 연락하면 너 나한테 죽는다 진심이다’라는 내용도 있었다.

전재수 의원은 박현종 bhc 회장에게 이날 진행 중인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이와 관련한 질의를 할 것으로 예상된다.
 

임 대표는 “점주의 불만을 최소화하고, 고객과 점주의 중간 다리 역할을 해야 하는 슈퍼바이저 관리에 미흡했던 저의 불찰이다”며 “이번 건에 대해서는 무관용 원칙으로 즉시 조치하고 근본적으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본사 차원에서 대대적인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이어 “고객님들께서 앞으로도 믿고 bhc를 선택할 수 있도록 서비스 전반을 재점검하는 계기로 삼겠다”며 “다시 한번 bhc 고객님들께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