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9 (수)

  • 구름많음동두천 5.9℃
  • 구름많음강릉 8.6℃
  • 구름많음서울 6.2℃
  • 구름많음대전 9.1℃
  • 구름조금대구 10.1℃
  • 맑음울산 10.3℃
  • 맑음광주 10.4℃
  • 맑음부산 11.4℃
  • 구름많음고창 9.2℃
  • 구름조금제주 9.6℃
  • 구름많음강화 5.4℃
  • 구름많음보은 7.5℃
  • 구름많음금산 9.5℃
  • 맑음강진군 10.4℃
  • 맑음경주시 11.1℃
  • 맑음거제 10.6℃
기상청 제공

유통

박영선 중기장관 "배민-DH 수수료 인상 문제 인지…긍정적인 면 봐야"

 

[FETV=김윤섭 기자]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29일 국내 배달 서비스 업체 배달의민족과 독일계 딜리버리히어로(DH)간 인수합병(M&A)과 관련, "엑시트(투자금 회수)를 목적으로 하는 시장 흐름도 있기 때문에 이번 M&A는 스타트업이나 유니콘 입장에서 긍정적인 면이 있다"고 밝혔다.

 

박 장관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한 벤처투자 브리핑에서 "배달의민족이 국내에서 상장했다면 과연 2조원 이상의 가치 평가를 받을 수 있었을까 싶다"면서 이 같은 견해를 밝혔다.

 

박 장관은 소상공인들로부터 이번 합병으로 배달의민족의 배달 수수료 상승 우려가 제기되는 점을 지적하면서 "배달의민족이 올리지 않겠다는 것을 저희 측에 공식적으로 이야기했다"면서 "어떻게 믿을 수 있냐는 문제인데, 신뢰 구축을 위해 중기부가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중기부가 소상공인이나 외식업중앙회, 배달의민족 등 이해 관계자들 사이에서 중개인 역할을 하고 있다고 소개하면서 "혁신 거버넌스를 만들어서 물밑에서 양측을 조율하는 역할을 중기부가 할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배달의민족과 독일 딜리버리히어로의 합병 후 중개수수료가 오를 거란 우려가 계속 나오는 것과 관련해 중소벤처기업부가 중개인 역할을 자처하고 나선 것이다.

 

국내 배달 어플리케이션(앱) 1위인 배달의민족 운영사인 우아한형제들은 지난 해 말 독일 회사 딜리버리히어로에 약 5조원에 인수됐다. 딜리버리히어로는 배달의민족을 비롯해 요기요와 배달통까지 국내 배달 앱 1~3위 업체를 모두 거느리게 됐다. 이들의 시장점유율은 90%를 훌쩍 넘는다.

 

이 때문에 독과점 논란이 불거졌고 현재까지도 수수료 인상 등 인수합병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제기되고 있다. 딜리버리히어로의 우아한형제들 인수 건은 현재 공정거래위원회의 기업결합 심사를 기다리고 있다.

 

박 장관은 아울러 "기업 설립자 입장에서 차등의결권 제도는 M&A를 할 때 상당히 도움이 된다"고 "올해는 차등의결권을 제도화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에 대해선 "(중기부가) 어제 관광업계 등 단기적으로 타격을 받을 수 있는 업종을 분류했다"면서 신속하게 대처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