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09 (화)

  • 흐림동두천 22.8℃
  • 흐림강릉 27.6℃
  • 서울 26.5℃
  • 흐림대전 30.8℃
  • 흐림대구 32.1℃
  • 흐림울산 30.7℃
  • 흐림광주 30.7℃
  • 흐림부산 28.9℃
  • 흐림고창 30.0℃
  • 흐림제주 34.1℃
  • 흐림강화 24.5℃
  • 흐림보은 28.1℃
  • 흐림금산 29.3℃
  • 흐림강진군 30.9℃
  • 흐림경주시 30.8℃
  • 흐림거제 29.3℃
기상청 제공


건설·부동산


상가 10개 중 7개 수도권 '집중'…양극화 심화

[FETV=김진태 기자] 최근 5년간 전국에서 분양된 상가 10개 중 7개는 수도권 물량으로 나타났다.

 

5일 부동산R114에 따르면 2017년부터 2021년까지 전국에서 연평균 3만296개의 상가가 분양됐다. 권역별로는 수도권의 연평균 상가 분양물량이 2만2569개(74.5%)로, 지방 7727개(25.5%) 보다 3배가량 많았다.

 

최근 5년간 상가 유형별 분양물량은 ▲근린상가 5만3418개(35.3%) ▲주상복합상가 3만5168개(23.2%) ▲단지내상가 2만7936개(18.4%) ▲오피스상가 1만2799개(8.4%) ▲지식산업센터상가 1만1251개(7.4%) ▲복합쇼핑몰 6648개(4.4%) ▲기타상가 4260개(2.8%) 순으로 집계됐다.

 

분양상가의 유형은 권역별로 차이를 나타냈다. 신도시 및 택지지구가 많은 수도권에서는 근린상가의 분양 비중이 37.3%(전체 11만2843개 중 4만2040개)로 가장 높았다. 반면 지방은 단지내상가의 분양 비중이 31.7%(전체 3만8637개 중 1만2251개)로 가장 컸다.

 

여경희 부동산R114 수석연구원은 "1, 2기 신도시에 이어 3기 신도시가 조성되면서 주거 생활권을 중심으로 한 근린상가의 분양도 늘어날 전망"이라며 "다만, 아파트 입주 후 상권이 형성되려면 통상 5년 이상 걸리고, 이 기간 중에는 안정적인 월세 수익이 보장되지 않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신도시에서 분양하는 근린상가 투자는 신중해야 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