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13 (금)

  • 구름많음동두천 15.9℃
  • 흐림강릉 13.8℃
  • 구름조금서울 18.3℃
  • 구름많음대전 19.4℃
  • 흐림대구 15.4℃
  • 흐림울산 15.3℃
  • 흐림광주 18.2℃
  • 흐림부산 17.4℃
  • 흐림고창 16.1℃
  • 제주 17.9℃
  • 구름조금강화 17.9℃
  • 구름많음보은 17.8℃
  • 구름많음금산 18.3℃
  • 흐림강진군 17.8℃
  • 흐림경주시 14.8℃
  • 흐림거제 17.4℃
기상청 제공


유통


“우유 공급 거부”…낙농가, 정부와 첨예한 대립

 

[FETV=김수식 기자] 한국낙농육우협회가 우유 공급 거부에 나섰다.

 

한국낙농육우협회는 최근 2022년 1회 이사회를 개최하고 납유거부 투쟁을 포함한 강경투쟁을 결의했다고 28일 밝혔다. 설 연휴 직후 준비기간을 거쳐 전국에서 집회를 여는 방안도 의결됐다.

 

이승호 한국낙농육우협회장은 “물가안정이라는 미명 하에 정부가 모든 행정권력을 동원해 낙농진흥회 공공기관 지정 추진을 필두로 산업의 근간을 흔드는 개악을 꾸미고 있다”며 “정부안을 전면 수정해 낙농가를 위한 올바른 낙농제도 개선이 마련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낙농가들이 이 같은 대응에 나선 이유는 정부가 우유 가격결정구조 개편을 위해 낙농진흥회를 공공기관으로 지정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어서다.

 

정부는 지난해부터 생산비와 물가에 연동돼 자동으로 우유 값이 오르는 구조의 원유가격 생산비연동제를 폐지하고 용도별로 가격을 달리하는 차등가격제를 도입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생산비에 연동돼 현재 L당 1100원까지 오른 우유 원료 가격을 가공용에 한해 800원 선으로 낮추고 정부가 일부 차액을 보조하는 방식이다.

 

정부와 낙농가단체의 의견 차이는 쉽게 좁혀지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이날 정관 변경을 위해 열릴 예정이었던 낙농진흥회 이사회는 이미 무산됐다. 낙농육우협회가 전면 불참을 선언했기 때문이다. 정부는 원유 수급을 조절하는 낙농진흥회의 공공기관 지정을 추진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