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로 홍삼 찾아 ‘선반 파먹기’와 셀프백신 문화 확산

등록 2020.03.04 15:17:36 수정 2020.03.04 15:18:47

손 씻기를 통한 ‘셀프백신’과 선반에 보관해둔 ‘건기식’ 먹기 일상화

 

[FETV=장명희 기자] ‘코로나19’로 인해 각 가정마다 ‘선반 파먹기’ 문화가 확산되고 있다. ‘선반 파먹기’는 ‘냉파’와 같이, 선반에 보관되어 있던 홍삼, 비타민 등 건강기능식품을 모두 정리하여 가족이 함께 먹는 것으로 최근 ‘코로나19’ 확진환자가 증가하면서 ‘면역력’을 지키기 위한 자구책인 셈이다.

 

실제로 최근 SNS상에서 보면 면역력을 스스로 키우기 위해 ‘냉장고 파먹기’와 같이 평소 집에 남아있던 홍삼농축액이나 건강기능식품들을 선반을 뒤져서 찾아 먹는 이른바 ‘선반 파먹기’로 면역력을 보충한다는 글들이 속속 올라오고 있다.

 

평소에 건강과 면역력에 대해서 자신 있어 하던 사람들도 사회적으로 면역력이 화두로 떠오르고, 감염이 확산되면서 평소 소홀히 했던 건강기능식품을 다시 꺼내 먹는 것이다.

 

실제로 정관장 홍삼을 판매하는 KGC인삼공사 고객상담부에는 홍삼을 비롯한 건강기능식품의 유통기한 관련 문의가 최근 10일간(2월 16일 ~ 2월 25일) 총 63건으로 전년대비 50% 가량 증가하였고, 매출 역시 최근 10일간 전년대비 상승하고 있다고 KGC인삼공사는 밝혔다.

 

홍삼농축액인 ‘정관장 홍삼정’의 매출이 전년대비 60% 이상 늘었으며, ‘홍삼톤 골드’가 57%, ‘에브리타임’이 42% 성장하였다.

 

특히, 홍삼정과 홍삼톤 등 가족 모두가 섭취할 수 있는 제품들이 큰 폭으로 증가했는데, 최근 ‘코로나19’를 계기로 가족 모두가 섭취할 수 있는 제품의 선호도가 높아진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홍삼은 식약처에서 ‘면역력 증진’에 대한 기능성을 인정받은 건강기능식품으로 본인과 가족의 면역력을 지키기 위해 주로 구입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KGC인삼공사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으로 면역력에 도움을 주는 건강기능식품에 대한 관심이 커지는 추세“라며 ”사두고 먹지 않은 건강기능식품을 언제까지 먹어도 되는지 문의가 많이 늘었다“고 말했다.

 

코로나가 바꾼 일상에서 건강기능식품 섭취와 함께 강조되는 것은 손 씻기와 마스크 착용이다. 특히 손 씻기는 ‘셀프 백신’으로 불리는데, 과거 미국 질병예방통제센터(CDC)에서 주장한 것으로 손 씻기를 '셀프백신('do-it-yourself' vaccine)'이라고 부르며, 지금도 가장 쉽고 효과적인 감염병 예방법으로 권장하고 있다.

 

특히, 이번 코로나19 감염이 확산되면서 이 ‘셀프백신’의 의미가 확대 되어, 내 몸을 스스로 지키는 트렌드를 ‘셀프 백신’으로 부르고 있다. 손 씻기 뿐만 아니라 면역력에 도움을 줄 수 있는 홍삼 같은 건강기능식품을 섭취하는 것도 셀프 백신의 확대로 볼 수 있다.

 

이렇게 ‘손씻기’, ‘마스크착용’등 외부 요인에 대한 방어와 함께, 신체의 면역력을 높이기 위해 홍삼 등 건강기능식품으로도 수요가 확산되는 움직임은 한동안 계속 될 것으로 보인다.

 



장명희 기자 fetv22@fetv.co.kr
Copyright @FETV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PC버전으로 보기

제호: FETV | 명칭: ㈜뉴스컴퍼니 | 등록일: 2011.03.22 | 등록번호: 서울 아01559 | 발행인·편집인: 김대종 | 편집국장: 최남주 | 주소: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66길 23, 901호(여의도동,산정빌딩) | 전화: 02-2070-8316 | 팩스: 02-2070-8318 Copyright @FETV. All right reserved. FETV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