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배터리 ‘인터배터리 유럽’ 독일 총출동

등록 2024.06.17 15:23:28 수정 2024.06.17 15:55:55

 

[FETV=박제성 기자] ‘인터배터리 유럽 2024’가 세계에서 두 번째로 큰 전기차 배터리 시장인 유럽에서 19일 개막한다.

 

한국배터리산업협회(협회)와 코엑스, 코트라(한국무역진흥공사)는 ‘인터배터리 유럽 2024’를 오는 19일부터 21일까지 3일 동안, 독일 뮌헨 전시컨벤션센터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유럽은 중국에 이은 세계 2위 전기차용 배터리 시장이다. ESS 시장 규모도 지난 2015년부터 2023년까지 연평균 72.9%씩 성장하는(유럽에너지저장협회) 등 배터리 산업에 있어서 매우 중요한 지역으로 평가되고 있다.

 

지난해 이어 올해도 유럽 최대 친환경 에너지 전시회 ‘더 스마터 E  유럽’과 연계해 행사가 개최됐다. 유럽 ESS와 태양광, 스마트 그리드, 충전 인프라 등 산업과도 다양한 교류가 이뤄질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행사에는 78개사(186개부스)가 마련됐다. 올해로 2회를 맞이하는 ‘인터배터리 유럽’에는 LG에너지솔루션과 삼성SDI, 에코프로, 롯데에너지머티리얼즈, 금양 등 모두 78개 배터리 기업이 참가해, 전년보다 약 10% 확대된 규모로 행사가 진행된다. * ‘인터배터리 유럽 2023’ 참가기업 : 73개사

 

특히 유럽 ESS 시장에서 한-중 기업 간 경쟁이 치열하게 펼쳐지고 있다. 이번 전시회를 통해 우리 기업이 선보이는 ESS 제품에 많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LG에너지솔루션은 ‘배터리, 그 이상의 고객가치’를 컨셉으로, 유럽 내 현지 생산 전략 및 주력 ESS 제품 라인업을 선보여 포괄적인 ESS 배터리 포트폴리오를 부각할 방침이다. 삼성SDI는 ‘최고 품질의 배터리로 고객에게 최상의 경험을 선사한다’는 브랜드 정체성과 함께 ESS 셀ㆍ모듈을 탑재한 SBB(삼성 배터리 박스)를 공개한다.

 

금양은 세계 최고 수준의 에너지밀도를 갖는 4695 원통형 리튬 이온배터리 시제품과 기술을 비롯한 이차전지 밸류체인을 참관객에게 선보인다. 파워로직스는 원통형과 각형 등 다양한 형태의 셀을 사용한 전기 버스용 배터리 팩을 공개한다.

 

올해 처음 ‘인터배터리 유럽’에 참가하는 에코프로는 세계 최초ㆍ최고 수준의 배터리 양극재 라인업과 유럽 시장 진출 계획을, 롯데에너지머티리얼즈는 차별화된 기술력 바탕의 하이엔드 동박 생산기술과 롯데 화학그룹의 시너지 효과 등을 선보인다.

 

태웅로직스는 이차전지 전체 벨류체인을 아우르는 통합 물류 솔루션을 제시한다. 제이알에너지는 전극 제조에 특화된 파운드리 사업을, 비츠로셀은 리튬일차전지에서 리튬을 추출하는 기술과 공정을 선보이는 등 물류와 장비ㆍ솔루션, 재활용ㆍ재사용기술 등 K배터리의 전체 벨류체인을 조망할 수 있다.

 

우리나라 공공기관 및 지역자치단체 등도 전시회에 참가해 유럽 기업과 협력 방안을 모색한다.

 

한국수출입은행은 정부의 신성장 전략에 발맞춰, 전시회에 참가한 우리나라 배터리 기업의 유럽 투자 및 진출을 지원하는 한편 해외 바이어에게는 한국에 투자 또는 구매 시의 금융지원 제도를 소개한다.

 

‘전기차 배터리 자원순환 클러스터’를 조성하고 있는 경상북도청과, 지난해 국가첨단전략산업 이차전지 특화단지로 지정된 포항시청을 비롯해, 구미시청과 충북테크노파크 등도 이번 전시회를 통해 각 지역의 배터리 친화적인 산업ㆍ정책ㆍ환경 등을 홍보해 해외 기업 투자유치에 나선다.

 

한-EU 배터리 산업과 공급망, R&D, 투자 등 다양한 세미나ㆍ포럼도 개최된다.

 

한-EU 간 기술적 협력 방안을 논의하는 ‘배터리데이 유럽 컨퍼런스’에는 주요 배터리 기업과 연구기관이 연사로 참여해, 한국과 유럽 배터리 기술과 전후방 산업의 최신 트렌드를 공유한다.

 

- LG에너지솔루션 김제영 CTO는 자사의 차세대 배터리 기술 개발 현황에 대해 설명하고, 삼성SDI 마이클 브램버거 박사는 배터리 사업 전략을 소개한다.

 

- Freyr의 톰 아이나르 예른센 사장은 에너지 전환에 있어서 배터리 산업의 중요성과 기회를, BMW 그룹의 배터리 전문가 요한네스 반트와 유럽 최대 응용과학연구소 프라운 호퍼의 윤송학 박사는 차세대 배터리 등 최신 기술 동향을 설명한다.

 

한국과 유럽 기업 간, 배터리 사업에 있어 전략적 파트너십 강화를 위한 행사도 열린다.

 

‘한-EU Battery+ Forum’에서는 독일과 네덜란드, 노르웨이, 폴란드 등 유럽 주요 국가 배터리 관련 기관과 기업이 참여해, 탄소발자국법과 핵심원자재법 등 EU 배터리 관련 환경규제와 최신 정책 동향을 공유하며 유럽시장 진출 시 필요한 필수 정보를 제공하는 등 한국-유럽 간 사업 협력 강화 방안을 모색한다.

 

전시기간 내내 개최되는 ‘EU 비즈매칭 상담회’에는 독일과 영국, 프랑스 등 11개 국가에서 BMW 그룹과 Freyr, Henkel 등 39개 해외 바이어가 참가해 국내 66개 기업과 1:1 매칭을 통해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논의한다.

 

박태성 상근부회장은 “유럽은 중국에 이어 세계 2위의 전기차 시장이고, 최근 에너지저장장치(ESS) 시장이 급성장하고 있어 우리 배터리 산업에 있어 매우 중요한 전략 지역이다”라며 “이번 전시회를 통해 한-유럽 배터리 전략 제휴가 가속화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제성 기자 js840530@fetv.co.kr
Copyright @FETV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PC버전으로 보기

제호: FETV | 명칭: ㈜뉴스컴퍼니 | 등록및발행일: 2011.03.22 | 등록번호: 서울,아01559 | 발행인·편집인: 김대종 | 편집국장: 최남주 | 주소: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66길 23, 901호(여의도동,산정빌딩) | 전화: 02-2070-8316 | 팩스: 02-2070-8318 Copyright @FETV. All right reserved. FETV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