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정보회사 가연, ‘연애 예능 프로그램’ 일반인 출연 의사는?

등록 2024.04.08 14:05:32 수정 2024.04.08 14:06:05

 

[FETV=장명희 기자] 연예인이 아닌, 일반인들의 연애를 다룬 각종 연애 프로그램이 꾸준한 인기다.

 

지난해 결혼정보회사 가연은 미혼남녀(남녀 각 500명, 25~39세)에게 ‘연애 프로그램 출연’에 대한 조사를 진행했다. (오픈서베이 시행, 신뢰수준 95%, 표본오차 ±4.4%P)

 

먼저 ‘연애 예능 프로에 출연할 기회가 생긴다면?’에 대해 ‘있다(13.1%)’, ‘없다(86.9%)’로 의견이 나뉘었다. ‘있다’는 남성 17.2%와 여성 9%, 20대 17.6%와 30대 10.8%로 남성과 20대가 비교적 출연에 긍정적인 편이었다.

 

‘의향이 있다’고 한 이들은 ‘인생의 경험 삼아(36.6%)’를 1위로 꼽았다. 이어 ‘재미있을 것 같아서(31.3%)’, ‘새로운 인연을 만나고 싶어서(22.1%)’, ‘유명해지고 싶어서(6.1%)’, ‘본인 사업·이력에 도움이 될 것 같아서(2.3%)’, ‘기타(1.5%)’ 순이었다.

 

‘의향이 없다’고 한 이들은 ‘신상정보가 알려지는 게 싫어서(76.2%)’에 가장 많이 공감했다. ‘진지한 인연을 만날 수 있을 것 같지 않아서(13.2%)’, ‘이성출연자에게 인기가 없을까 봐(4.5%)’, ‘촬영 시간을 내기가 어려워서(4.3%)’, ‘기타(1.8%)’ 순이었고, 기타는 ‘악플을 받을까 봐’, ‘활발한 성격이 아님’ 등이 있었다.

 

출연 후 인기에 대한 걱정은 여성(2.2%)보다 남성(7%)의 비율이 높았고, 신상 노출에 대한 걱정은 남성(66.4%)보다 여성(85.1%)의 비율이 높았다. 대체로 여성이 본인 정보에 대해 조금 더 조심스러워하는 경향이 있기 때문인 것으로 파악된다.

 

결혼정보회사 가연 관계자는 “연애 프로그램을 보며 대리만족 하는 경우도 있지만, 긍정적인 영향을 받아 본인의 실제 연애, 결혼에 대한 관심으로 이어지는 경우도 생긴다”며 “가연은 개인 만남 위주지만, 매달 노블레스 정회원들이 8:8로 참석하는 미팅파티도 개최한다. 한 공간에서 1:1 로테이션 대화를 통해 8명의 이성을 모두 만나볼 수 있어 인기가 높다”고 말했다.

 

한편, 결혼정보업체 가연은 회원이 직접 검색한 후, 이성에게 프러포즈하는 ‘가연 멤버스’ 등을 활용해 매칭의 폭을 넓히고 있다.

 



장명희 기자 fetv22@fetv.co.kr
Copyright @FETV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PC버전으로 보기

제호: FETV | 명칭: ㈜뉴스컴퍼니 | 등록및발행일: 2011.03.22 | 등록번호: 서울,아01559 | 발행인·편집인: 김대종 | 편집국장: 최남주 | 주소: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66길 23, 901호(여의도동,산정빌딩) | 전화: 02-2070-8316 | 팩스: 02-2070-8318 Copyright @FETV. All right reserved. FETV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