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 전셋값, 평당 2300만원 재돌파

등록 2023.12.10 15:10:21 수정 2023.12.10 15:10:35

[FETV=박지수 기자] 지난달 서울 아파트 전셋값이 평당(약 3.3㎡) 2300만원을 넘겼다.  서울 아파트 전셋값이 평당 2300만원을 웃돈 것은 지난 2월(2329만4000원) 이후 9개월만이다.

 

10일 KB부동산의 주택가격 통계에 따르면 올해 11월 서울 아파트 평당 전세 평균 가격은 지난 10월(2288만3000원)보다 0.88% 오른2308만5000원으로 집계됐다.

 

올해 1월 평당 2398만3000원 수준이던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이후 하락세를 지속해 지난 7월 2245만1000원까지 내렸으나, 8월부터는 상승했다. 내년 아파트 입주 물량이 크게 줄어드는 데다, 전세 매물도 줄고 있어 전셋값 상승세는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세부 지역별로 보면 지난달 강남 11개 구 평당 아파트 전셋값 상승률은 평균 0.95%로 강북 14개 구(0.82%)보다 높았다.

 

강남 권역에서는 강서(1.48%), 영등포(1.45%), 강동(1.18%), 송파(1.13%) 오름세가 두드러졌다. 강북 권역의 경우 용산이 전월보다 2.98% 올라 서울 전체 지역 가운데 상승 폭이 가장 컸고, 성북(2.13%)도 2% 이상의 상승률을 기록했다. 서울 내에서 전월보다 전셋값이 떨어진 지역은 관악(-0.18%) 뿐이었다.

 

전국 기준 지난달 아파트 전셋값은 평당 1181만9000원으로 전월 대비 0.64% 상승했다. 수도권 역시 전국 평균을 뛰어넘는 0.85%의 상승률을 보였다. 5개 광역시의 경우 평균 0.16% 오르는 데 그쳤다. 대전(1.06%)과 광주(0.52%)는 상승했으나, 부산(-0.07%)과 대구(-0.18%), 울산(-0.20%)은 내렸다.

 

앞서 정부는 지난 7월 말 역전세 해소를 위해 전세 보증금 반환 용도에 한해 대출 규제를 완화했는데 이에  임대인들의 유동성이 개선되면서 전셋값이 재차 반등한 것으로 풀이된다. 또 월세가 오름세를 지속하면서 기존 월세 수요가 전세로 이탈하고, 고금리로 대출이 어려운 만큼 매매 수요도 전세로 넘어온 것도 전셋값이 상승에 영향을 줬다. 

 

시장에서는 내년에도 전셋값 상승세가 이어질 것으로 보고 있다. 건설산업연구원은 지난달 초 '2024년 건설·부동산 경기 전망 세미나'에서 내년 전국 주택 매매가격은 올해보다 2.0% 내리지만, 전셋값은 2.0% 오를 것으로 전망한 바 있다.



박지수 기자 kjh_5622@fetv.co.kr
Copyright @FETV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PC버전으로 보기

제호: FETV | 명칭: ㈜뉴스컴퍼니 | 등록및발행일: 2011.03.22 | 등록번호: 서울,아01559 | 발행인·편집인: 김대종 | 편집국장: 최남주 | 주소: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66길 23, 901호(여의도동,산정빌딩) | 전화: 02-2070-8316 | 팩스: 02-2070-8318 Copyright @FETV. All right reserved. FETV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