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정완주 회장 예멘 출장, LNG 인프라사업 추진

등록 2023.11.24 10:57:39 수정 2023.11.24 15:10:08

 

[FETV=박제성 기자] 대우건설이 예멘 에너지 인프라 사업 진출을 추진한다.

 

대우건설은 정원주 회장이 지난 22일 이집트 카이로에서 압둘하킴 파드헬 모함메드 예멘 전력에너지부 제1차관 등과 만나 예멘의 '액화천연가스(LNG) 인수기지 프로젝트' 추진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이 프로젝트는 예멘 리틀 아덴 지역 발전소의 가스 공급을 위한 LNG 인수기지 및 연결 파이프를 건설하는 사업이다.

양측은 추후 450메가와트(㎿) 규모의 복합화력발전소 신설 등 추가 에너지 인프라 사업에 대한 협업 방안도 논의했다.

 

대우건설은 알제리, 파푸아뉴기니, 사할린, 인도네시아 등에서 LNG 플랜트를 건설했으며, 현재 나이지리아에서 사업비 5조원 규모의 LNG 수출기지 건설 사업을 수행 중이다.

 

대우건설은 이번 MOU 체결을 계기로 예멘 전력에너지부와 실무진 협의 및 현장 조사를 이어갈 계획이다.

 

정원주 회장은 MOU 체결식에서 "대우건설은 LNG 인수기지, 수출기지, LNG 저장탱크 건설 분야에서 대한민국 최고의 실적을 갖고 있으며 전 세계적으로도 경쟁력이 뛰어나 향후 예멘 전력에너지부와 지속적으로 협력해 좋은 결과가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향후 예멘의 지정학적 불안 요인이 해소됐을 때 빠르게 사업을 추진할 수 있는 교두보를 마련한 것"이라고 이번 MOU 체결의 의미를 설명했다.



박제성 기자 js840530@fetv.co.kr
Copyright @FETV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PC버전으로 보기

제호: FETV | 명칭: ㈜뉴스컴퍼니 | 등록및발행일: 2011.03.22 | 등록번호: 서울,아01559 | 발행인·편집인: 김대종 | 편집국장: 최남주 | 주소: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66길 23, 901호(여의도동,산정빌딩) | 전화: 02-2070-8316 | 팩스: 02-2070-8318 Copyright @FETV. All right reserved. FETV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