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06 (월)

  • 구름많음동두천 32.7℃
  • 구름많음강릉 24.4℃
  • 구름많음서울 33.6℃
  • 흐림대전 34.3℃
  • 흐림대구 33.1℃
  • 구름많음울산 30.8℃
  • 구름많음광주 36.0℃
  • 구름많음부산 31.9℃
  • 맑음고창 33.4℃
  • 맑음제주 31.7℃
  • 구름조금강화 31.6℃
  • 구름많음보은 30.8℃
  • 구름많음금산 34.0℃
  • 구름많음강진군 35.7℃
  • 흐림경주시 29.9℃
  • 구름많음거제 34.8℃
기상청 제공

ING생명, ‘오렌지희망하우스’ 캠페인 전개

15일 서울 소재 혜심원에서 봉사활동

 

[FETV(푸드경제TV)=황현산 기자] ING생명은 전 임직원이 참여하는 사회공헌 캠페인 ‘2018 오렌지희망하우스’를 시작한다고 14일 밝혔다.

 

오렌지희망하우스는 ING의 대표 사회공헌활동으로 노후화된 아동시설을 개선해 소외계층 어린이의 건강하고 안전한 삶을 지원하는 캠페인이다.

 

성장기 생활환경이 아이들의 자아형성과 가치관 발달에 큰 영향을 미친다는 점에 주목해 지난 2016년부터 매년 진행하고 있다.

 

올해는 ING가 설립한 오렌지희망재단과 함께하는 첫 번째 캠페인으로 전체 임직원이 참여해 매달 2회에 걸쳐 체계적이고 지속적인 봉사활동을 전개할 예정이다.

 

특히 물리적 환경 개선뿐 아니라 아동이 겪을 수 있는 다양한 정서적·심리적 문제 해결에도 초점을 맞췄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시설 개·보수 외에 아동을 위한 여러 체험활동을 추가해 아이들이 꿈을 향해 주체적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것이다. 모든 활동에는 ING 임직원이 동참해 아이들을 위한 멘토 역할을 하게 된다.

 

15일에는 임직원들이 서울 소재 혜심원에서 대청소, 화단가꾸기, 페인트칠하기 등의 봉사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이성태 PR&커뮤니케이션실 전무(오렌지희망재단 사무국장)는 “2016년 첫 시행 이후 오렌지희망하우스에 현재까지 ING 임직원 600여명이 4100시간 이상 함께 동참해왔다”며 “우리 미래 사회를 책임질 아동과 청소년에 따뜻한 마음을 전하고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도록 앞으로 재단과 회사가 함께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