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03 (금)

  • 맑음동두천 29.5℃
  • 구름많음강릉 29.8℃
  • 맑음서울 31.2℃
  • 구름많음대전 33.1℃
  • 맑음대구 31.5℃
  • 맑음울산 29.9℃
  • 구름많음광주 29.4℃
  • 맑음부산 29.0℃
  • 구름조금고창 29.3℃
  • 구름조금제주 29.4℃
  • 맑음강화 29.5℃
  • 구름조금보은 28.7℃
  • 구름많음금산 31.5℃
  • 구름많음강진군 27.7℃
  • 구름조금경주시 29.1℃
  • 맑음거제 28.3℃
기상청 제공

'둥지탈출' 김우리, 호텔 갔다가 차예련에게 오해 받은 이유 들어보니

[FETV(푸드경제TV)=경민주 기자] 스타일리스트 김우리가 배우 차예련에게 호텔에서 오해 받은 사연을 공개했다.

김우리는 12일 방송된 tvN '둥지탈출'에 출연, 우월한 비주얼의 딸들을 공개하며 호텔에서 오해 받은 사연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방송에서 김우리는 아이들이 자신의 20대 초반에 태어난 사실을 밝혔다. 큰 딸은 24살, 작은 딸은 19살로, 우월한 비주얼과 미모가 눈길을 끌었다.

이에 박미선은 "딸들과 함꼐 다니면 오해를 받겠다"고 우려했고, 김우리는 "차예련이 내가호텔에서 여자들과 노는 것을 봤다면서 그러지 말라고 하더라"라며 "편하게 지내다 보니 주변에서 오해를 받을 때도 있다. 딸들이 더 큰 소리로 '아빠'라고 부른다"고 말했다.

한편 김우리는 F1아카데미 원장으로 레브라이프 아트 디렉터다. 한양대학교 대학원 스타일 컨설팅 출강을 나가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