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02 (목)

  • 구름조금동두천 34.3℃
  • 구름많음강릉 30.2℃
  • 구름조금서울 35.3℃
  • 맑음대전 35.9℃
  • 맑음대구 33.3℃
  • 맑음울산 32.3℃
  • 구름조금광주 35.1℃
  • 맑음부산 32.7℃
  • 맑음고창 34.2℃
  • 맑음제주 29.1℃
  • 맑음강화 33.0℃
  • 맑음보은 33.2℃
  • 맑음금산 33.6℃
  • 구름조금강진군 32.8℃
  • 맑음경주시 33.2℃
  • 맑음거제 32.1℃
기상청 제공

윤면식 한은 부총재 “가계부채 급증, 상당기간 경제에 부담 요인 우려”

“여러 도전적 과제가 있지만, 남북관계 급진전은 새로운 기회” 강조

 

[FETV(푸드경제TV)=김진환 기자] 윤면식 한국은행 부총재가 급증하는 가계부채가 경제성장에 오랜기간 부담이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윤 부총재는 8일 서울 중구 프레지던트호텔에서 열린 한국국제경제학회 정책심포지엄 축사에서 “가계부채가 크게 늘어나 상당 기간 우리 경제에 부담 요인으로 작용할 우려가 크다는 점을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그는 "글로벌 금융위기 여파에서 벗어나기 위해 전 세계가 장기간 유례없는 금융완화정책을 유지하는 과정에 글로벌 유동성이 증가하며 금융불균형이 누적됐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금융과 실물 중에서 한쪽의 발전이 지나치게 빠르면 나머지는 부정적 요인이 될 가능성이 높다”며 “미국 주도로 세계 경제가 성장세를 보이고 있지만 여전히 많은 국가가 저생산성과 저성장 문제로 고민하고 있고 금융이 기술혁신과 생산적인 투자를 지원하지 못하고 부동산 등 자산시장에만 집중된 것은 문제다”고 지적했다.

 

윤 부총재는 우리 사회의 △고령화와 저출산 △4차산업혁명 진전 △산업구조와 노동시장구조 변화 △보호무역주의 강화 △글로벌 통상질서 재편 움직임 △남북관계 급진전 등을 꼽으며 다양한 도전에 직면해 있다고 강조했다.

 

이중 남북관계 급진전에 대해서는 “경제협력을 통한 새로운 기회에 대한 기대도 커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윤 부총재는 “이런 도전과제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서는 모든 경제주체가 수시로 소통하면서 기회와 제약요인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고 정책방향과 대안을 함께 고민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