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12 (월)

  • 맑음동두천 2.4℃
  • 구름조금강릉 9.3℃
  • 맑음서울 5.2℃
  • 맑음대전 6.8℃
  • 연무대구 10.7℃
  • 박무울산 10.9℃
  • 박무광주 9.3℃
  • 부산 11.6℃
  • 구름많음고창 7.2℃
  • 박무제주 13.3℃
  • 맑음강화 6.6℃
  • 구름조금보은 7.3℃
  • 구름많음금산 9.1℃
  • 구름많음강진군 9.6℃
  • 흐림경주시 10.7℃
  • 흐림거제 12.7℃
기상청 제공

박해미 남편, “아직까지는 에너지 있다 나이 때문에 남자로 더 드러내려고 하는데...”

[FETV(푸드경제TV)=이재원 기자] 인터넷상에서 뮤지컬배우 박해미 남편이 네티즌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이에 그녀가 남편에 대한 애정을 드러낸 장면이 덩달아 주목을 받고 있다.

 

앞서 방송된 SBS ‘자기야-백년손님’에서는 뮤지컬 배우 박해미(55)가 출연했다.

 

이날 김원희는 박해미에게 “남편이 연하라서 ‘남편을 잡고 산다’고 종종 오해를 받겠다”고 물었다.

 

이에 박해미는 “남편이 연하다보니까 나이 때문에 제가 접고 들어야 되는 점이 많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남자로서 더 드러내려고 하는데, 우습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직까지는 에너지가 있다. 그 에너지는 50대 남자와는 다를 것”이라고 털어놔 눈길을 끌었다.

 

한편, 박해미 남편 황민은 8살 연하의 뮤지컬 제작자로 알려져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