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9 (금)

  • 구름많음동두천 11.4℃
  • 맑음강릉 12.9℃
  • 구름많음서울 11.2℃
  • 맑음대전 9.3℃
  • 맑음대구 9.7℃
  • 맑음울산 11.2℃
  • 맑음광주 10.3℃
  • 맑음부산 12.1℃
  • 맑음고창 8.3℃
  • 맑음제주 12.4℃
  • 맑음강화 10.7℃
  • 흐림보은 6.5℃
  • 맑음금산 6.2℃
  • 맑음강진군 7.3℃
  • 맑음경주시 8.2℃
  • 맑음거제 10.9℃
기상청 제공

유통

롯데쇼핑, “2022년까지 온라인에서도 1위 하겠다”

5년간 3조원 투자해 온라인 매출 20조원으로↑
기존 8개 온라인몰 하나로 통합...e커머스사업본부 신설

 

[FETV(푸드경제TV)=박민지 기자] 롯데닷컴을 합병한 롯데쇼핑이 온라인시장 1위 달성을 선언했다.

 

롯데쇼핑은 15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오는 2020년까지 온라인 매출을 20조원으로 끌어올려 업계 1위에 오르겠다고 밝혔다.

 

강희태 롯데쇼핑 대표는 간담회에서 “롯데닷컴 합병을 시작으로 온라인사업에 모든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라며 “옴니채널 완성을 위한 롯데만의 O4O전략을 통해 오는 2022년까지 온라인 매출을 20조원까지 끌어올려 업계 1위를 달성하겠다”고 강조했다.

 

롯데쇼핑은 이를 위해 향후 5년간 3조원을 투자해 현재 운영 중인 8개 온라인몰을 하나로 통합, 운영키로 했다. 롯데그룹과 롯데쇼핑이 각각 1조5000억원씩 부담하게 된다.

 

우선 온라인사업에서의 경쟁력 확보에 초점을 맞췄다. 8월 중에 e커머스사업본부를 신설, 계열사별 시스템 인력과 R&D조직을 통합할 계획이다.

 

특히, e커머스사업본부는 통합 온라인몰의 운영을 맡게 된다. 백화점, 마트, 홈쇼핑 등 계열사별로 이뤄지던 온라인사업을 하나로 모을 예정이다.

 

강 대표는 “신세계가 온라인에서 앞서고 있는 것은 맞지만 롯데는 신세계보다 더 많은 채널을 갖고 있다”며 “신세계보다 두 배 이상 많은 회원을 보유하고 있는 만큼 원하는 모양이 만들어지면 더 강력한 파워를 갖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통합 온라인몰은 중소 파트너사와의 상생 장으로도 활용된다. 파트너사는 유통 채널을 확보하고 마케팅과 배송·교환·환불까지 판매과정 전반을 지원 받을 수 있다.

 

롯데만의 O4O(On-line for Off-line)전략을 통해 옴니채널도 완성할 계획이다. 옴니는 온라인·오프라인 경험과 구매 등 모든 행위를 동일한 형태의 환경으로 만들어 쇼핑하는 것을 뜻한다.

 

또 1만1000여개의 오프라인 채널을 배송 거점으로 활용해 계열사별로 경계 없는 배송서비스를 제공키로 했다. 예약배송과 실시간 배송, 무인점포, 옴니채널 체험매장 등 서비스를 늘려나갈 예정이다.

 

AI플랫폼 기반의 보이스 커머스에 집중해 미래형 쇼핑 환경도 제공할 방침이다. 롯데쇼핑은 지난해부터 백화점 주도로 IBM왓슨과 보이스 커머스 사업을 진행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