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7 (수)

  • 맑음동두천 12.7℃
  • 흐림강릉 12.6℃
  • 서울 14.4℃
  • 안개대전 13.6℃
  • 대구 15.2℃
  • 흐림울산 16.5℃
  • 광주 14.1℃
  • 흐림부산 17.3℃
  • 흐림고창 12.7℃
  • 제주 17.4℃
  • 구름많음강화 12.2℃
  • 맑음보은 12.7℃
  • 구름많음금산 12.3℃
  • 흐림강진군 15.9℃
  • 흐림경주시 14.6℃
  • 구름많음거제 18.0℃
기상청 제공

재계

檢, 삼성전자서비스 본사 압수수색… 노조원·비노조원 업무 수임 차등 의혹

삼성전자서비스 최 전무 구속… 윗선 수사 속도

 

[FETV(푸드경제TV)=김수민 기자] 검찰이 15일 삼성 노조와해 의혹에 대해 실무 총책임자인 최모 삼성 전자서비스 전무를 구속했다. 삼성전자서비스의 2인자로 통하는 최 전무를 구속하면서 향후 삼성전자와 삼성그룹 미래전략실 등 윗선의 조직적 개입 여부를 밝히려는 검찰 수사에 탄력이 붙을 것으로 보인다.

 

검찰에 따르면 최 전무는 삼성전자서비스 협력업체 직원들이 노조를 세운 2013년 7월부터 올해 3월까지 '그린화' 작업 실무를 총괄한 혐의를 받는다. 그린화 작업은 노조와해를 작업을 의미한다.

 

서울중앙지검 공공형사수사부는 최 전무가 '노조활동을 하면 실직한다'는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해 협력업체 4곳을 '기획 폐업'한 것으로 보고 있다. 또 노조활동을 방해하는 데 조력한 협력사 사장에게 수억원의 금품을 제공하는 등 노조 와해 활동을 지휘했다고 판단, 지난 10일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허경호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전날 오전 최 전무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 뒤 "횡령 등 일부 피의사실에 관해서는 법리상 다툴 여지가 있으나 다른 범죄 혐의는 소명이 된 것으로 보이고 증거인멸에 가담한 정황이 있어 증거인멸의 우려가 인정된다"며 최 전무의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그러나 검찰이 함께 청구한 공작 지시·이행 의혹을 받는 윤모 삼성전자서비스 상무, 전직 협력사 대표 함모씨, 노무사 박모씨의 구속영장은 기각됐다.

 

한편, 검찰은 15일 오전 삼성전자서비스 본사에 대해 세 번째 압수수색에 나섰다. 서울중앙지검 공공형사수사부는 경기도 수원시에 위치한 삼성전자서비스 본사에 수사관을 보내 문서와 컴퓨터 자료 등을 확보했다.

 

이날 압수수색 대상에는 삼성전자서비스 콜센터도 포함됐다. 노조 와해 의혹과 더불어 노조원들의 일감을 줄여 비노조원에게 몰아준 정황, 업무 수임에 차등을 뒀다는 의혹 등을 파악할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의 삼성전자서비스 본사에 대한 압수수색은 이번이 세 번째다. 검찰은 지난달 6일 본사 인사팀과 전·현직 임원 3~4명의 자택 등을 압수수색했다. 또 지난달 18일에는 본사 지하 1층 창고와 ‘위장폐업’이 이뤄진 것으로 알려진 해운대센터 등 5곳을 추가로 압수수색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