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05 (일)

  • 구름조금동두천 26.9℃
  • 맑음강릉 30.8℃
  • 서울 27.5℃
  • 구름많음대전 27.8℃
  • 맑음대구 28.9℃
  • 맑음울산 29.2℃
  • 맑음광주 26.9℃
  • 맑음부산 28.6℃
  • 구름조금고창 25.7℃
  • 맑음제주 28.0℃
  • 구름조금강화 27.9℃
  • 구름조금보은 25.8℃
  • 구름조금금산 24.7℃
  • 구름조금강진군 26.9℃
  • 맑음경주시 28.9℃
  • 맑음거제 28.9℃
기상청 제공

항공·물류

아시아나항공, 대한통운 지분 935억원에 매각

연내 만기도래 2조원대 차입금 상환위해 73만8427주 처분

[FETV(푸드경제TV)=송현섭 기자] 아시아나항공이 재무구조 개선을 위해 필요한 유동성 확보차원에서 광화문 사옥을 매각한데 이어 CJ대한통운 지분도 매각한다.

 

16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에 따르면 아시아나항공은 현재 보유하고 있는 CJ대한통운 주식 73만8427주를 935억원에 처분하겠다고 밝혔는데, 이는 자기자본의 9.11%에 해당하는 규모다.

 

아시아나는 이번 거래를 블록딜(시간 외 대량매매) 방식으로 진행, 전 거래일 종가를 기준으로 3%의 할인율을 적용한다면서 재무구조 개선을 위한 비핵심자산 매각이란 점을 분명히 했다.

 

앞서 아시아나는 지난 15일 이사회를 열어 CJ대한통운 지분 매각을 결정했는데 지난 14일 도이치자산운용과 광화문 사옥 매각 업무협약을 맺은데 이어 자산매각을 추진하고 있는 것이다.

 

아시아나가 시급하게 자산을 매각해 유동성 확보에 나선 배경은 모두 4조원대에 달하는 차입금 총액의 절반인 2조182억원의 만기가 연내 도래해 상환부담이 크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금융권에 따르면 6월에 만기가 돌아와 상환해야 하는 차입금 역시 최대 6000억원에 달하지만 작년말 기준 아시아나의 현금성 자산은 1100억원에 불과해 유동성 위기가 심화되고 있다.

 

당장 아시아나는 사옥을 운영하는 특수목적법인(SPC) 지분의 80%를 아시아나항공이 보유하고 있기 때문에 광화문 사옥을 매각, 최소 4000억원대 자금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따라서 CJ대한통운 지분을 매각해 935억원의 실탄이 확보되면 아시아나는 5000억원의 현금자산을 마련, 위기극복에 나설 예정이지만 유동성 위기가 언제까지 갈 것인지 귀추가 주목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