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02 (목)

  • 맑음동두천 32.6℃
  • 구름조금강릉 29.5℃
  • 구름조금서울 33.9℃
  • 맑음대전 34.3℃
  • 구름조금대구 31.6℃
  • 구름조금울산 28.4℃
  • 구름조금광주 32.3℃
  • 맑음부산 29.1℃
  • 구름조금고창 29.7℃
  • 구름조금제주 29.5℃
  • 맑음강화 29.2℃
  • 구름조금보은 29.8℃
  • 맑음금산 32.4℃
  • 구름조금강진군 29.4℃
  • 구름조금경주시 28.4℃
  • 구름조금거제 29.3℃
기상청 제공

항공·물류

현대상선, ‘클라우드’기반 차세대 IT시스템 구축

2020년 목표 글로벌 해운업계 첫 시도…비용효과 기대

 

[FETV(푸드경제TV)=송현섭 기자] 현대상선은 5일 글로벌 해운선사 최초로 클라우드(Cloud)에 기반한 차세대 IT시스템을 도입한다고 밝혔다.

 

현재 클라우드는 다양한 산업분야에서 도입이 가속화되고 있는 기반 기술이지만, 과거 데이터 유출이나 보안성 면에서 부정적인 선입견이 팽배해 적극적으로 도입하긴 어려운 환경이었다.

 

그러나 최근 자체 서버를 보유하고 운영하는 방식(On Promise)과 비교할 때 보안성과 안정성에서 더 우수하고 비용절감 효과도 기대돼 글로벌 기업에서 클라우드 도입 사례가 늘고 있다.

 

특히 클라우드 기반 시스템은 이를 사용하는 내·외부 고객에게 보다 신속하고 안정적인 IT서비스 환경을 제공할 수 있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따라서 현대상선은 오는 2020년 도입을 목표로 업무 프로세스 혁신과 병행해 차세대 시스템의 클라우드 적용효과를 극대화할 계획이다.

 

현대상선은 이를 통해 빠른 속도와 안정성 개선 등 시스템 내부 사용자와 고객에 대한 서비스 만족도를 향상시킴은 물론 IT시스템 유지비용 면에서도 큰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최근 해운·물류업계로 급속히 파급·확산되고 있는 블록체인과 IoT(사물 인터넷), 빅데이터 활용 등 4차 산업혁명 관련 신기술 도입을 추진하면서 용이하게 적용환경을 제공할 전망이다.

 

현재 클라우드 센터를 운영하며 서비스하는 글로벌 기업은 아마존·마이크로소프트(MS)·구글 등이 대표적인데 현대상선은 이들 업체의 서비스를 면밀히 검토해 최종 선정한다는 계획이다.

 

현대상선의 차세대 시스템 구축과 신기술 도입 자문회사인 EY컨설팅은 “이번 IT혁신은 현대상선이 글로벌 선사로서 최고의 경쟁력을 갖추는데 큰 동력을 가져다줄 것”이라며 “향후 해운·물류산업의 IT혁신과 디지털화의 롤모델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현대상선은 지난해부터 클라우드 기반 차세대 시스템 구축을 중점 추진해 왔으며, 지난 2월 IT부문 경쟁력 강화를 위한 IT 경력사원 채용도 진행한 바 있다.

관련태그

클라우드  현대상선  차세대IT시스템  업무 프로세스 혁신  IT시스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