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02 (목)

  • 구름조금동두천 36.1℃
  • 구름많음강릉 32.4℃
  • 구름많음서울 37.3℃
  • 맑음대전 38.2℃
  • 구름조금대구 36.4℃
  • 맑음울산 32.1℃
  • 구름많음광주 37.0℃
  • 맑음부산 33.2℃
  • 구름많음고창 36.6℃
  • 구름조금제주 29.7℃
  • 구름조금강화 33.1℃
  • 맑음보은 35.7℃
  • 구름조금금산 36.6℃
  • 구름많음강진군 34.1℃
  • 구름조금경주시 35.0℃
  • 구름조금거제 33.5℃
기상청 제공

은행·보험 점포 1년 새 600개 이상 폐쇄

온라인 확대·구조조정 등 여파…임직원도 5552명 감소

[FETV(푸드경제TV)=황현산 기자] 지난 1년 사이 600개가 넘는 은행, 보험사 점포가 문을 닫으면서 5500여명의 임직원이 회사를 떠났다.

 

금융감독원이 1일 국회 정무위원회에 제출한 업무보고에 따르면 1·2금융권의 점포는 지난해 9월 말 현재 1만8431개, 종사자는 36만6649명이다.

 

은행이 7077개로 가장 많고 보험사가 6533개로 뒤를 이었다. 임직원도 은행 11만4295명, 보험사 5만8261명 순이다.

 

그러나 이들이 운영하는 점포는 지속적으로 줄어드는 추세다. 은행은 1년 만에 279개(3.8%)가 문을 닫았고 보험사 점포 역시 344개(5.0%) 감소했다. 생명보험사가 281개로 손해보험사 63개보다 많았다.

 

점포가 줄면서 인력 재배치와 희망퇴직 등으로 임직원 숫자도 같이 줄었다. 은행은 4338명(3.7%)이 보험사는 1214명(2.0%)이 감소했다. 두 업권을 합쳐 5552명에 이른다.

 

은행은 스마트폰, 인터넷, 자동화기기(ATM) 등 비대면 채널이 주요 영업 창구가 되면서 자연스럽게 오프라인 점포가 줄었다. 보험은 경영 환경이 나빠진 회사를 중심으로 구조조정이 이뤄진 탓이 크다.

관련태그

은행  보험사  폐쇄  점포  구조조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