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02 (목)

  • 구름조금동두천 36.0℃
  • 구름조금강릉 31.4℃
  • 구름많음서울 37.4℃
  • 맑음대전 37.5℃
  • 구름조금대구 35.4℃
  • 맑음울산 30.4℃
  • 맑음광주 36.1℃
  • 맑음부산 32.0℃
  • 구름많음고창 33.6℃
  • 맑음제주 29.5℃
  • 구름조금강화 32.2℃
  • 맑음보은 35.7℃
  • 구름조금금산 36.4℃
  • 구름조금강진군 33.2℃
  • 맑음경주시 32.9℃
  • 맑음거제 31.9℃
기상청 제공

재계

롯데지주, 6개 계열사 자회사로 분할·흡수합병

순환출자 전부 해소·53개 자회사 갖춰 지주사체제 강화

 

[FETV(푸드경제TV)=송현섭 기자] 롯데지주는 27일 임시 주주총회를 열고 6개 비상장 계열사를 자회사로 흡수 합병하는 등 지주사체제를 강화하고 있다.

 

롯데지주를 비롯해 롯데지알에스·한국후지필름·롯데로지스틱스·롯데상사·대홍기획·롯데아이티테크 등 7개사는 이날 각각 임시주총을 개최, 종전 6개 비상장 계열사 투자부문을 롯데지주에 통합하는 등 기업분할과 흡수 합병안건을 가결 처리했다고 밝혔다.

 

특히 이날 분할·흡수합병 찬성률은 87.03%로 집계돼 의결권 있는 주식 총 5811만5783주 가운데 3900만9587주 참석에 3395만358주를 가진 주주가 지지의사를 표명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는 또 이번 주총이 열리기 전 마련된 것과 같이 참석주주 3분의 2가 찬성하고, 찬성률이 발행주식 총수의 3분의 1을 넘어야 한다는 내용의 특별결의 조건을 가뿐하게 만족시킨 것이다.

 

아울러 이번 합병은 롯데지주가 주주가치와 경영 투명성 제고·효율성 강화를 위한 지주사체제 확대·강화하면서 기존 주주들은 물론이고 시장에서도 긍정적 반응을 끌어낸 성과로 해석된다.

 

심지어 일본롯데홀딩스 역시 위임장을 통해 안건에 찬성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지주사체제 전환이 결국 중장기 회사가치 제고와 주주이익 극대화의 전기가 될 것이란 기대를 모으고 있다.

 

따라서 작년 10월 롯데지주 출범당시 새로 발생해 문제가 됐던 신규 순환출자와 상호출자 고리는 전부 해소됐으며 롯데지주로 편입된 자회사는 종전 42개에서 53개로 늘어났는데 이번 흡부 합병된 6개사와 이들 계열사의 손자회사 3곳이 포함돼 9개사가 증가했다.

 

롯데는 2015년 경영 투명성 제고를 위한 지배구조 개선에 나서 순환·상호출자 해소작업을 지속적으로 진행, 오는 4월1일부로 롯데그룹이 명실상부한 지주사체제로 본모습을 갖추게 된다.

 

황각규 롯데지주 부회장은 “2014년 하반기까지 순환출자 고리가 416개로 10대 그룹들 중 가장 많았다”고 전제한 뒤 “이번에 순환·상호출자 해소를 마무리하고 지배구조가 투명한 기업으로 거듭나면서 기업가치와 주주가치가 동반 상승할 것으로 바란다”고 강조했다.

 

한편 롯데지주는 이번 분할·합병을 반대한 주주들에 대해선 주식매수권 행사를 통해 일부 상호출자가 발생할 여지가 있다고 우려하면서도 유예기간 6개월 안으로 해소하겠다는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