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5 (토)

  • 구름많음동두천 -3.3℃
  • 흐림강릉 3.9℃
  • 구름많음서울 1.0℃
  • 구름많음대전 1.7℃
  • 흐림대구 7.2℃
  • 흐림울산 8.0℃
  • 흐림광주 5.1℃
  • 흐림부산 8.5℃
  • 흐림고창 1.1℃
  • 흐림제주 12.0℃
  • 구름많음강화 -3.7℃
  • 구름많음보은 -0.3℃
  • 구름많음금산 -0.9℃
  • 흐림강진군 4.7℃
  • 흐림경주시 6.3℃
  • 구름많음거제 9.3℃
기상청 제공

KB금융·사모펀드, 푸르덴셜생명 인수전 나선다...우리금융 불참

 

[FETV=유길연 기자] 중견 생명보험사인 푸르덴셜생명 인수전은 당초 예상과 달리 KB금융그룹과 사모펀드 사이의 경쟁이 될 전망이다. KB금융의 유력한 경쟁자로 지목된 우리금융그룹은 참가하지 않았다.

 

16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이날 미국 푸르덴셜파이낸셜이 매각 주간사인 골드만삭스를 통해 푸르덴셜생명 인수에 관심 있는 곳들로부터 인수의향서(LOI)를 받는 예비입찰을 진행했다. 매각 대상은 미국 푸르덴셜인터내셔널인슈어런스홀딩스가 보유한 푸르덴셜생명 지분 100%다.

 

KB금융은 이번 인수전에 참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윤종규 KB금융 회장은 올해 신년사에서 "그룹의 사업 포트폴리오 강화 차원에서 다양한 인수·합병(M&A) 가능성을 열어두고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KB금융은 지난 2015년 6월 옛 LIG손해보험(현 KB손해보험)을 인수해 성공적으로 그룹 계열사로 안착시킨 경험도 있어 인수전에 참여할 가능성이 높다. 

 

반면 우리금융은 이번에 불참했다. 따라서 KB금융은 MBK파트너스, IMM프라이빗에쿼티, 한앤컴퍼니 등 사모펀드와 푸르덴셜 생명 인수를 두고 다툴 전망이다. 

 

매각 측은 예비입찰에 응한 곳 가운데 쇼트리스트(적격후보군)를 선정해 본입찰을 진행하고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할 것으로 전해진다. 

 

푸르덴셜생명은 지난해 6월 말 기준 자산이 20조1천938억원으로 업계 11위다. 반면 푸르덴셜생명은 무엇보다 자본적정성이 우수하다. 현재 푸르덴셜의 지급여력비율(RBC)은 505.1%로 생명보험업계 1위다. 또 변액보험과 보장성보험 위주로 성장해 고수익 구조의 상품 포트폴리오를 갖추고 있어 알짜 보험사로 평가 받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