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3 (화)

  • 구름많음동두천 -4.7℃
  • 맑음강릉 0.9℃
  • 맑음서울 -3.0℃
  • 구름많음대전 0.6℃
  • 맑음대구 1.3℃
  • 맑음울산 1.0℃
  • 구름조금광주 3.2℃
  • 맑음부산 3.6℃
  • 구름많음고창 2.6℃
  • 구름많음제주 9.0℃
  • 구름많음강화 -0.8℃
  • 맑음보은 -2.5℃
  • 구름많음금산 -0.9℃
  • 구름많음강진군 4.7℃
  • 맑음경주시 0.7℃
  • 구름많음거제 3.5℃
기상청 제공

자동차

"자동차가 안팔린다"...5대 완성차 판매량 1.9% 감소

11월 실적, 내수 -2.5%, 해외판매 -1.7% 등 내수·수출 쌍끌이 ‘고전’
현대·기아차 내수 점유율 80% 이상 유지

 

[FETV=김창수 기자] 지난달 국내 완성차 업체 5개사의 글로벌 판매가 작년 같은 달보다 1.9% 감소했다.

 

2일 현대차·기아차·한국지엠(GM)·르노삼성차·쌍용차에 따르면 국내 완성차의 지난달 국내외 판매는 총 70만7009대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1.9% 줄었다. 내수는 13만6414대로 작년 같은 달에 비해 2.5% 감소했고 해외 판매는 57만595대로 1.7% 줄었다.

 

현대차는 39만2247대로 2.8% 감소했으며 기아차는 24만8942대로 0.8% 증가했다.

 

한국GM은 3만9317대로 1.8% 증가했으며 르노삼성차는 1만5749대로 15.3% 줄었다. 쌍용차는 1만754대로 17.5%의 감소폭을 보였다.

 

국내 시장에서는 현대차가 6만3160대, 기아차가 4만8615대를 팔아 각각 점유율 46.3%, 35.6%를 차지하면서 합계 80% 이상을 유지했다. 쌍용차가 9240대(6.8%)로 그 뒤를 이었고, 르노삼성차가 8076대(5.9%), 한국GM이 7323대(5.4%)였다.

 

1년 전과 비교하면 모두 국내 시장 판매가 줄었다.

 

기아차(-0.2%)와 현대차(-1.5%)의 감소폭이 비교적 작았고 한국GM(-11.7%), 쌍용차(-10.6%), 르노삼성차(-3.9%) 순으로 감소폭이 컸다.

 

 

현대차에서는 지난달 부분변경 모델이 나온 그랜저가 1만407대(하이브리드 2312대 포함)로 월 판매량 1만대를 넘어서며 최다판매차 자리에 올랐다. 쏘나타(하이브리드 1203대 포함) 8832대, 아반떼 4475대 등 주력 모델이 선전했다.

 

기아차의 경우 국내에서는 7월 출시된 셀토스가 6136대 판매돼 가장 많았고 K7 6000대, 카니발 5722대, 쏘렌토 5600대 등으로 집계됐다.

 

쌍용차는 코란도가 지난달 국내에서 1963대 팔리며 지난해 같은 달보다 460.9%나 판매가 증가했다. 반면 티볼리는 606대로 54.2% 줄었고, 렉스턴과 렉스턴 스포츠 역시 각각 56.3%, 86.8% 감소했다.

 

한국GM에선 쉐보레 스파크가 3162대로 가장 많이 팔렸다. 지난해 동월대비 20.3% 적었지만 전달과 비교하면 6.1% 많았다.

 

 

르노삼성차는 스포츠유틸리티차(SUV) QM6 판매가 5648대로 작년 같은 달보다 50.7% 증가하며 2016년 출시 이후 처음으로 5000대를 넘겼다.

 

르노삼성차는 6월에 부분변경 모델인 더 뉴 QM6의 가솔린과 LPG 모델을 내놨고 9월에는 디젤 모델을 출시했다.

 

올해 들어 11월까지 누적으로 보면 현대차는 내수 판매가 67만5507대로 2.9% 증가했지만 기아차(-3.8%), 한국GM(-18.4%), 쌍용차(-1.3%) 등은 감소했다.

 

해외 판매는 모두 감소해 현대차가 334만9121대로 4.9% 줄었고 기아차(-0.4%), 한국GM(-7.9%), 쌍용차(-22.7%) 등도 감소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