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0 (화)

  • 흐림동두천 4.1℃
  • 흐림강릉 8.5℃
  • 박무서울 6.1℃
  • 박무대전 5.0℃
  • 박무대구 -0.1℃
  • 박무울산 5.8℃
  • 박무광주 4.5℃
  • 연무부산 9.6℃
  • 구름조금고창 5.7℃
  • 구름많음제주 12.9℃
  • 흐림강화 3.9℃
  • 흐림보은 1.4℃
  • 흐림금산 3.0℃
  • 구름많음강진군 2.7℃
  • 맑음경주시 0.4℃
  • 구름많음거제 6.2℃
기상청 제공

산업

쌍용그룹, 창업주 故 김성곤 회장 전시회

고려대 교우회관에서 개최

 

[FETV=김현호 기자] 쌍용그룹 창업주인 故 김성곤 회장의 삶을 조명하는 전시회가 열린다.

 

고려대학교 교우회는 29일부터 내년 5월31일까지 서울 성북구 고려대 교우회관 역사라운지1907에서 성곡(省谷) 김성곤 특별전 ‘별일없제’를 개최한다.

 

김성곤 회장은 1934년 고려대의 전신 보성전문에 입학했으며, 재학 시절 인촌(仁村) 김성수 선생에 감화해 육영사업에 대한 꿈을 키웠다. 실제로 그는 국민대 인수, 성곡학술문화재단 설립, 유도협회장 역임 등 헌신적인 교육인이자 체육인으로서 활동했다.

 

또 금성방직과 고려화재해상보험, 동양통신, 쌍용양회 등을 설립하고 쌍용그룹을 재계 5위의 대기업으로 키우기도 했다. 1973년엔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을 지내며 우리나라 재계 수준을 한 단계 끌어올렸다는 평가도 받았다.

 

1969년 발표한 “일하자, 더욱 일하자, 한없이 일하자. 조국과 민족을 위하여”라는 신년휘호를 쌍용그룹의 경영이념으로 삼는 등 ‘기업보국(企業報國)’ 정신을 강조한 그는 여러 국가들과 민간경제협력 기구를 만들어 한국을 경제 선진국으로 발돋움하게 하는 주춧돌 역할을 했다.

 

김성곤 회장은 모교에도 남다른 애정을 보였다. 인촌 동상과 서관 시계탑, 교문 등 고려대를 상징하는 건축물마다 그의 정성이 스며들어 있으며, 1970년 교우회장에 추대된 뒤에는 교우회 성장에 힘쓰기도 했다.

 

교우회 구자열 회장은 “김성곤 회장이 교우회장으로서 추진했던 교우회관 건립, 조직 정비, 교우회보 육성, 회비·장학금 조성 등은 오늘날 교우회 발전의 초석이 됐다”고 평했다.

 

한편, 전시회 제목인 ‘별일없제’는 김 회장이 평소 주변사람들에게 건네던 인사말로, 전시장에서는 그의 일대기를 담은 사진과 유품 30여 점을 만날 수 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