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5 (금)

  • 흐림동두천 2.3℃
  • 구름조금강릉 6.6℃
  • 흐림서울 5.3℃
  • 흐림대전 0.2℃
  • 맑음대구 -1.4℃
  • 맑음울산 1.6℃
  • 맑음광주 1.0℃
  • 맑음부산 5.9℃
  • 맑음고창 0.8℃
  • 맑음제주 7.5℃
  • 흐림강화 4.8℃
  • 맑음보은 -3.0℃
  • 구름조금금산 -3.3℃
  • 맑음강진군 -1.4℃
  • 맑음경주시 -1.7℃
  • 맑음거제 2.4℃
기상청 제공

유통

창립 40주년 롯데百, 공간·브랜드·조직문화 혁신으로 ‘유통 선두’ 재도약 나선다

 

[FETV=김윤섭 기자] 창립 40주년을 맞은 롯데백화점이 오프라인 유통업의 어려움 속에서도 매장 공간과 브랜드, 조직문화 혁신을 통해 재도약에 나선다고 11일 밝혔다. 최근 온라인 시장의 급속한 성장 속 오프라인 유통업체들이 어려움을 겪는 데 따른 조치다.

 

롯데백화점은 40년간의 운영 노하우를 바탕으로 쇼핑 환경의 혁신을 추진해 유통 시장의 선두 자리를 지켜나가겠다는 방침이다.

 

우선 롯데백화점은 판매 공간의 일부를 체험 공간으로 리뉴얼할 방침이다. 특히 중소형 점포를 중심으로 1층에 테마형 전문관을 도입해 백화점을 문화와 F&B 등 다양한 요소가 가미된 복합 쇼핑공간으로 재탄생시킬 계획이다. 이와 함께 '1점포 1명소' 공간도 선보여 오픈형 집객 공간을 강화해 힐링, 여가 등을 원하는 고객의 체류 시간을 늘리기 위한 프로젝트도 함께 진행한다.

 

또 소비 양극화 경향을 고려해 본점을 비롯해 잠실점, 부산 본점 등 주요 점포를 프리미엄 매장으로 개편하기로 했다. 롯데백화점은 지난해 본점을 대대적으로 리뉴얼하며 이 같은 전략의 포문을 연 바 있다.

 

실제 롯데백화점의 명품 매출 신장률은 2017년 5.5%에서 지난해 18.5%까지 뛰었고, 올해 9월까지도 24%나 증가했다.

 

이런 점을 고려해 지난해 말부터 재단장에 들어간 본점은 '백화점 1층=화장품'이라는 공식을 깨고 1층에 명품 매장을 채울 계획이다. 또 2층과 5층은 각각 여성용 명품과 남성용 명품 매장으로 꾸미기로 했다.

 

강남점에는 15일 세계적인 프리미엄 리빙 편집매장 '더콘란샵 코리아'가 들어서고, 2021년 문을 여는 동탄점도 프리미엄 백화점으로 만들 계획이다.

 

 

롯데백화점은 조직의 문화 및 체계를 동시에 변화시키는 작업에도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핵심은 다양한 커뮤니케이션 채널의 확대다.

 

계획의 일환으로 롯데백화점은 지난 3월부터 젊은 후배 사원들이 선배들과 경영진의 멘토 역할을 맡아 최신 트렌드를 전수하는 '밀레니얼 트렌드 테이블(MTT)' 제도를 운용하고 있다. 롯데백화점은 이를 통해 미래의 핵심 고객층인 밀레니얼 세대가 선호하는 상품과 공간을 직접 경험하고 현업에 적용시켜 미래를 준비하겠다는 방침이다.

 

또 기존의 팀 단위 조직을 프로젝트별로 바꾸고 개인 포상을 확대할 예정이다. 롯데백화점은 현재 지역장 제도를 도입해 매장 개편과 예산, 마케팅 등 주요 권한을 위임하고 '책임경영'을 확대해 지역별로 맞는 콘텐츠를 개발하도록 유도하고 있다.

 

온라인 부문에서는 업계 전체 화두인 ‘최저가 경쟁’이 아닌 프리미엄에 더 힘을 실을 계획이다.

 

롯데백화점은 지난 9월 오픈한 롯데 프리미엄몰에서 해외 브랜드와 컨템포러리 의류 등 고가 상품군을 온라인몰에 모아 매장을 방문하지 않고도 상품을 구매할 수 있도록 하고 있으며 백화점만의 신뢰성과 운영 노하우를 기반으로 피팅 예약, 프리 오더, 배송 등 차별화 서비스도 제공하고 있다.

 

롯데는 또 e커머스 사업본부를 통해 내년 상반기 7개 유통계열사의 온라인몰을 한 번에 이용할 수 있는 통합 애플리케이션 '롯데ON'을 만들고 인공지능 분석시스템을 통해 개인별로 차별화된 상품을 제안할 계획이다.

 

롯데백화점 강희태 대표이사는 "롯데백화점은 1979년 창립 이후 지금껏 한결같이 '모든 생각과 판단의 기준은 고객'이라는 것을 마음속에 담고 있다"며 "40년간의 경험과 노하우를 기반으로 장차 100년 기업으로 거듭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