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4 (목)

  • 맑음동두천 0.1℃
  • 맑음강릉 4.8℃
  • 맑음서울 2.5℃
  • 맑음대전 2.6℃
  • 맑음대구 4.2℃
  • 맑음울산 3.7℃
  • 맑음광주 5.1℃
  • 맑음부산 6.2℃
  • 맑음고창 3.0℃
  • 맑음제주 10.4℃
  • 맑음강화 -0.3℃
  • 맑음보은 -1.5℃
  • 맑음금산 -0.1℃
  • 맑음강진군 3.7℃
  • 맑음경주시 3.8℃
  • 맑음거제 5.2℃
기상청 제공

통신

KT, 아이폰 전용 단말 보험 ‘아이폰케어’ 출시

자기부담금 감소‧한도 내 파손보상 무제한‧분실 시 새 단말 제공

 

[FETV=조성호 기자] KT가 기존 단말보험과 비교해 자기부담금 감소, 배터리 교체보상 강화, 수리보증 연장, 챗봇앱을 통한 무료 아이폰 기술상담 지원 등 고객 혜택을 강화한 아이폰 전용 단말보험 ‘아이폰케어’를 출시했다고 8일 밝혔다.

 

‘아이폰케어’는 부분수리, 리퍼, 도난분실에 대한 자기부담금이 정액형으로 보상 전에 부담해야 하는 금액을 명확히 알 수 있다. 기존 단말보험에 비해 자기부담금이 낮아졌다.

 

또한 보상한도 내에서는 횟수 제한 없이 파손 보상을 받을 수 있고 분실‧도난 시에는 리퍼 단말이 아닌 동급‧유사 종의 새 단말이 지급된다.

 

기존 25개월차부터 이용 가능했던 ‘배터리 교체’의 기준을 13개월차로 줄여 ‘배터리 교체’ 보상도 더욱 강화했다. 분실‧파손과 동일하게 AS센터를 방문해 배터리 기능 저하 교체 확인서를 받아 보험금을 청구하면 보상 받을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제조사에서 2년간 제공하는 카메라모듈, 진동모터, 스피커모듈 등에 대한 보증기간을 ‘아이폰케어’ 가입 고객에게는 자체적으로 1년 연장했다.

 

KT AS센터를 방문하는 ‘아이폰케어’ 가입자는 자기부담금만 내고 아이폰 수리 및 리퍼를 바로 받을 수 있다. 기존 애플 공인 서비스센터에서 수리, 리퍼 이후 보험금을 청구해서 받아야 하는 불편을 없앴다. 총 수리비의 20%까지 KT 멤버십포인트로 결제도 가능하다.

 

KT는 ‘휴대폰 보험 모바일 보상센터’ 앱을 통해 챗봇 상담 서비스도 제공 중이다. 챗봇을 통해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으며 상담원 연결도 가능하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