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5 (금)

  • 흐림동두천 4.3℃
  • 맑음강릉 6.4℃
  • 흐림서울 3.7℃
  • 맑음대전 -0.3℃
  • 맑음대구 -1.0℃
  • 맑음울산 2.6℃
  • 맑음광주 1.2℃
  • 맑음부산 6.4℃
  • 흐림고창 -0.3℃
  • 맑음제주 7.5℃
  • 흐림강화 6.1℃
  • 흐림보은 -3.4℃
  • 구름많음금산 -4.3℃
  • 맑음강진군 -1.1℃
  • 맑음경주시 -2.6℃
  • 맑음거제 2.2℃
기상청 제공

은행권 사회적기업에 3542억원 공급...기업, 신한, 농협 순

 

[FETV=정해균 기자] 올해들어 은행권이 사회적경제기업에 총 3542억원의 자금을 공급했다.


7일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올해 3분기까지 은행권 사회적경제기업 자금 공급 규모는 총 2515건, 3542억원이었다. 지난해 전체 공급 규모인 3424억원을 이미 뛰어넘었다. 사회적경제기업에 대한 자금 공급이 2552억원이었고, 협동조합이 872억원, 마을기업 86억원, 자활기업 32억원의 순이었다. 지원유형별로는 대출이 3476억원(98.1%)으로 대부분을 차지했고, 기부·후원이 32억원(0.9%), 제품구매 28억원(0.8%) 등이다.


은행별로는 기업은행이 727억원으로 가장 많았고 신한은행(644억원), 농협은행(561억원), 우리은행(474억원), 하나은행(473억원), 국민은행(421억원) 등의 순이다.

 

신용보증기금과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한국벤처투자 등으로 구성된 공공부문은 사회적경제기업 178개사에 자금 3329억원을 공급했다.

 

은행권과 공공부문이 공급한 자금은 올 3분기까지 6871억원으로 7000억원에 육박한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