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2 (금)

  • 구름많음동두천 2.4℃
  • 구름많음강릉 6.4℃
  • 구름많음서울 6.1℃
  • 흐림대전 6.3℃
  • 흐림대구 8.0℃
  • 구름조금울산 9.1℃
  • 구름많음광주 9.9℃
  • 맑음부산 11.1℃
  • 구름많음고창 5.7℃
  • 흐림제주 15.5℃
  • 흐림강화 6.6℃
  • 흐림보은 3.5℃
  • 흐림금산 2.7℃
  • 구름많음강진군 7.7℃
  • 구름많음경주시 5.1℃
  • 맑음거제 9.8℃
기상청 제공

건설·부동산

전국 2만여 가구, 방사성 물질 '라돈' 검출

포스코건설, 라돈 검출 1위

 

[FETV=김현호 기자] 최근 5년 동안 전국 아파트 약 1만9000가구에서 방사성 물질 '라돈'이 검출된 것으로 나타났다.

 

주로 건축자재에 포함된 라돈이 확인된 것으로 거주 공간의 생활 방사선 피폭 논란을 없애려면 건축자재 자체의 라돈(라듐) 함량 기준을 정해 초과 제품은 아예 쓰지 못하도록 막아야 한다는 목소리가 국회 등에서 커지고 있다.

 

21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정동영 의원(민주평화당 대표)이 14개 광역지방자치단체(17개 중 경기·충남·제주 미제출)로부터 받은 '아파트 라돈 검출 피해 신고 접수 내역'에 따르면 2015년부터 올해 8월까지 16개 단지 1만8682가구에서 라돈이 확인됐다. 대부분 주민이 도기·타일 등 건축자재의 라돈 방사능을 측정해 해당 지자체에 신고한 사례들이다.

 

지역별로는 부산 4800가구 ▲세종 3792가구 ▲서울 3161가구 ▲경북 2487가구 ▲충북 2486가구 ▲경남 883가구 ▲전북 702가구 ▲강원 353가구 ▲전남 18가구 순이었다.

 

건설사별 검출 주택 수는 포스코건설(5개 단지·5164가구)가 가장 많았고 부영주택(4개 단지·4800가구), 한신공영(2개 단지·1439가구)이 뒤따랐다. 금성백조, 두산건설, 라인건설, 삼성물산, 중흥건설, 태영건설, 하랑종합건설, 한라건설의 경우 각 1개 아파트 단지에서 라돈 검출 피해 신고가 접수됐다.

 

특히 서울시 노원구 녹천역 두산위브아파트, 전주 에코 포스코 더샵2차 아파트는 신고 후 아예 라돈이 검출된 건축자재를 모두 교체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동영 의원에 따르면 정부는 올해 1월9일 환경부·국토교통부·원자력안전위원회(원안위)·자문위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건축자재 라돈 관리 필요성 및 규제방안 검토에 관한 연구용역 착수 보고회'를 연 뒤 지금까지 9번의 회의를 거쳤으나 아직 라돈 방출 건축자재에 대한 관리 방안을 확정하지 못하고 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