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07 (목)

  • 맑음동두천 13.7℃
  • 흐림강릉 13.5℃
  • 맑음서울 13.1℃
  • 맑음대전 17.3℃
  • 맑음대구 18.4℃
  • 맑음울산 18.1℃
  • 맑음광주 17.0℃
  • 구름조금부산 18.8℃
  • 구름조금고창 14.3℃
  • 구름많음제주 17.7℃
  • 맑음강화 11.5℃
  • 맑음보은 16.3℃
  • 맑음금산 16.5℃
  • 구름조금강진군 16.6℃
  • 맑음경주시 18.4℃
  • 구름많음거제 18.8℃
기상청 제공

재계

SK, 제주서 ‘CEO 세미나’ 개최…최태원식 ‘행복 전략’ 구체화

최태원, ‘행복 경영 가설’ 소개…“행복해지면 성공할 확률 높아”
‘SKMS’ 개정 논의 본격화…사회적 가치 창출 시스템 구축 추진

 

[FETV=조성호 기자] SK그룹 주요 계열사 최고경영자(CEO)들이 제주도에 모여 ‘딥 체인지 실행, 구성원들이 함께 만드는 행복’을 주제로 머리를 맞댔다.

 

최태원 SK 회장이 강조한 ‘행복전략’을 구체화하기 위한 자리로 향후 개선 방향과 실행 방안 등을 집중 토의했다.

 

SK그룹은 지난 16일부터 사흘간 제주도 디아넥스 호텔에서 ‘2019년 CEO 세미나’를 개최했다고 18일 밝혔다.

 

이 자리에는 최태원 회장을 비롯해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 최재원 SK그룹 수석부회장, 최창원 SK디스커버리 부회장, 조대식 SK수펙스협의회 의장과 수펙스추구협의회 7개 위원장, 각 사 CEO와 임원 등 총 80여명이 참석했다.

 

최 회장은 기존 관행에서 벗어나 비즈니스 모델과 일하는 방식을 혁신하기 위해서는 CEO들이 창의적으로 문제를 해결하는 ‘디자인 사고’를 강조하며 딥 체인지를 가속화하기 위한 디자인 역량을 발휘해 줄 것을 주문했다.

 

최 회장은 또 “성공한다고 행복해지는 것은 아니지만 행복해지면 성공할 확률이 높아진다”는 ‘행복 경영 가설’을 소개한 뒤 “이 가설을 성립시키기 위해서는 CEO들이 지속적으로 전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올해 CEO세미나는 ‘딥 체인지 실행, 구성원들이 함께 만드는 행복’을 주제로 진행됐다.

 

조대식 의장은 첫 날 기조연설에서 “SK의 행복경영이 올바른 길이라는 확신을 갖고 ‘행복전략’을 자신감있게 추진해 SK를 더욱 더 행복한 초일류 기업으로 만들어나가자”고 말했다.

 

최 회장은 “기업이 이윤을 창출하기 위해 치밀한 전략을 세우듯 행복을 추구할 때도 정교한 전략과 솔루션이 필요하다”며 “각 사가 수립중인 ‘행복 전략’을 지속적으로 고도화해달라”고 주문했다.

 

세미나에 모인 CEO들은 지난 6월 확대경영회의 당시 발표한 사별 ‘행복 전략’을 1차 업그레이드한 개선안을 공유했다. 이어 향후 중점 추진할 개선 방향과 실행 방안 등을 논의했다.

 

CEO들은 향후 고객 범주를 산업 내 가치사슬 전‧후방으로 확장하는 전략과 함께 특정산업 영역 내 경쟁우위 제품‧서비스 공급자에서 ‘고객 및 이해관계자 니즈 충족 및 문제해결 주체’로 기업 정체성을 바꿔 나가겠다는 구상을 밝혔다.

 

또한 AI, 디지털 전환 등 혁신 기술 및 연구개발(R&D), 사회적 가치 등을 기반으로 비즈니스 포트폴리오 확장을 추진 중인 사례를 공유하고 장애요인 등에 대한 의견도 나눴다.

 

아울러 ‘행복 전략’ 추진 등에 발맞춰 그룹 경영관리체계인 SKMS에 ‘구성원의 행복’을 경영의 지향점으로 삼고 고객 등 이해관계자의 행복을 함께 추구하는 내용을 담는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사회적 가치창출 가속화하기 위한 방안도 논의됐다. SV위원회는 발제를 통해 구성원들의 사회적 가치에 대한 인식 수준은 높아졌으며 이러한 인식수준 제고가 비즈니스를 통한 사회적 가치의 실질적 성과로 연결될 것이라고 진단했다.

 

이와 함께 비즈니스 모델 혁신 가속화를 위해 사회적 가치 비전과 중점 추진 영역, 핵심 원칙 등을 담은 그룹 차원의 ‘사회적 가치 추진 체계’ 수립을 제안했으며 SV위원회는 추가 논의 등을 거쳐 내년 중 추진체계를 완성하기로 했다.

 

이항수 SK수펙스추구협의회 PR팀장은 “이번 세미나를 통해 ‘행복 전략’ 등 그룹 차원의 경영 현안 추진 전략에 대한 CEO들 간 공감대가 확장됐다”며 “앞으로 딥 체인지 실행력이 한층 속도감 있게 전개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