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9 (토)

  • 구름많음동두천 20.8℃
  • 구름조금강릉 19.7℃
  • 구름많음서울 21.8℃
  • 맑음대전 21.5℃
  • 구름많음대구 21.1℃
  • 구름조금울산 21.1℃
  • 맑음광주 21.7℃
  • 구름많음부산 22.4℃
  • 구름조금고창 20.6℃
  • 맑음제주 22.2℃
  • 맑음강화 20.6℃
  • 맑음보은 20.9℃
  • 구름많음금산 20.9℃
  • 맑음강진군 22.6℃
  • 구름많음경주시 21.2℃
  • 맑음거제 23.8℃
기상청 제공

화학·에너지

ESS 논란 장기화로 배터리업계 ‘흐림’…3분기도 전망 불투명

LG화학·삼성SDI ESS 악재 직격탄…시장 전망치 밑돌 듯
SK이노, 정유·화학 부진에 배터리 적자 지속…4분기부터 반등

 

[FETV=김창수 기자] 국내 배터리업계가 에너지저장장치(ESS) 화재 논란 장기화로 3분기에도 부진한 실적을 기록하게 됐다.

 

지난 6월 정부의 ESS 화재 조사 발표 이후 논란이 일단락되고 전기차 배터리나 소형전지 수요 증가에 따라 3분기 실적이 개선될 것이라는 기대감이 있었다.그러나 최근에도 추가 화재가 잇따르자 배터리 업체들의 3분기 실적에 대해 비관적 전망이 이어지고 있다.

 

13일 업계에 따르면 LG화학은 이달 25일, 삼성SDI와 SK이노베이션도 비슷한 시기에 올해 3분기 실적을 발표한다.

 

LG화학에 대한 이날 현재 증권가의 실적 컨센서스(전망치 평균)는 매출 7조6718억원·영업이익 3506억원으로 매출은 전년 동기보다 다소 늘지만 영업이익은 약 42%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 2017년 8월부터 1년 9개월 간 ESS 설비에서 연이어 발생한 화재 23건과 정부 대책 발표 이후 추가로 발생한 3건(예산·평창·군의)과 관련한 배터리 제조사가 LG화학과 삼성SDI다.

 

최근 국회 국정감사에서 LG화학 배터리 화재사고 건수가 전체 중 54%인 14건이고 모두 2017년 2분기부터 4분기까지 중국 난징 공장에서 만들어진 초기 물량이라는 사실이 확인됐다.

 

전지부문에서 이처럼 악재가 계속되고 있는 데다 폴란드 신규 배터리 공장 수율 안정화가 늦어지는 일까지 겹쳐 적자를 이어갈 것이라는 것이 증권업계의 전망이다. 석유·화학 부문 역시 시황 부진으로 인해 수익 감소가 예상됐다.

 

이도연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LG화학의 ESS 화재 관련 보상금과 충당금 등 일회성 비용은 올해 3050억원에 이를 것으로 추정된다”며 “올해 내내 계속된 ESS 악재가 실적과 주가의 발목을 잡고 있다”고 설명했다.

 

삼성SDI 역시 ESS 화재 여파에 부진한 실적이 예고된다. 현재 실적 컨센서스는 매출은 2조7983억원, 영업이익은 2241억원이다.

 

최보영 교보증권 연구원은 ESS 회복 지연 등을 지적하며 삼성SDI의 영업이익을 시장 예상치보다 낮은 2084억원(전년대비 13.9% 감소)으로 전망했다.

 

SK이노베이션은 직접 ESS 사업을 영위하지는 않는다. 그러나 1·2분기 정제마진 축소로 인한 석유부문 부진과 화학 업황 부진에다가 전기차 배터리 투자에 따른 적자 지속으로 실적이 악화할 전망이다.

 

실적 컨센서스는 매출은 전년보다 약 13% 감소한 13조44억원, 영업이익은 60% 줄어든 3354억원이다. 컨센서스를 하회하는 전망도 잇따르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3분기 정제마진 개선 효과가 크지 않고 2분기 말에 급락한 유가의 영향이 시차를 두고 재고평가손실을 발생시켰다”고 설명했다.

 

업계에서는 3분기에 겪은 ‘성장통’을 지나 4분기부터는 전기차 배터리 성장성을 앞세워 배터리 업체들의 실적이 개선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