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8 (금)

  • 구름조금동두천 18.2℃
  • 구름많음강릉 15.8℃
  • 구름많음서울 19.7℃
  • 구름많음대전 18.2℃
  • 흐림대구 15.5℃
  • 울산 16.7℃
  • 흐림광주 18.2℃
  • 부산 17.3℃
  • 구름많음고창 18.8℃
  • 흐림제주 19.7℃
  • 구름조금강화 16.7℃
  • 구름많음보은 16.7℃
  • 맑음금산 15.7℃
  • 흐림강진군 19.2℃
  • 흐림경주시 14.8℃
  • 흐림거제 16.7℃
기상청 제공

산업

김택진 엔씨 대표, “주52시간 도입에 생산성 급감…극복 방안 마련해야”

문체위 국감 현장시찰서 발언, “게임, 소프트웨어 기술 총아”

 

[FETV=조성호 기자]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가 주52시간 근무제 도입과 관련해 국내 게임업계 생산성 향상을 위한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대표는 8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 판교 엔씨소프트 R&D센터 사옥에서 열린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문체위) 국정감사 현장시찰에서 “국내 게임업계의 생산성이 떨어지고 있는 가운데 글로벌 경쟁력 유지를 위한 방법이 무엇인지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문체위 국감 현장시찰에는 정세균 국회의장을 비롯해 안민석 위원장, 이동섭 문체위 간사, 신동근 의원 등 국회의원 7명이 참석했다.

 

안민석 위원장은 “국회가 해결하거나 도와드릴 수 있는 사항을 찾고자 현장을 방문했다”면서 “이번 현장시찰에 게임업계가 굉장히 큰 관심과 기대를 갖고 있다고 들었다. 업계를 대표해 김택진 대표가 한 말씀 해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김 대표는 “국회의원들께서 현장에 오셔서 업계 이야기를 들어주시는 것에 대해 감사하다”며 "(게임업계에) 여러 문제가 있지만 그중 주 52시간제에 대해 말하고 싶다“고 운을 뗐다.

 

이어 “정부 시책을 전체적으로 따라야 하지만 게임 산업이 글로벌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서는 생산성이 굉장히 중요하다”며 “이 생산성이 떨어지고 있는 현실을 어떻게 극복할 것인지가 최대 과제”라고 강조했다.

 

김 대표는 또 “중국의 경우 6개월 이내에 몇 가지 제품(게임)이 나오지만 우리나라에서는 연내 하나가 나올지 의문일 정도로 생산성이 뒤처져 있다”면서 “이를 어떻게 극복해 글로벌 경쟁력을 유지해나갈 것인가가 게임 산업이 당면한 가장 큰 문제”라고 언급했다.

 

특히 “반도체의 경우 하드웨어 기술 총아인 것처럼 소프트웨어 기술 총아는 게임”이라며 “게임 산업은 생각보다 매우 큰 규모의 산업으로 게임이 경쟁력을 갖고 국가 경제에 이바지할 수 있도록 많은 관심과 도움을 바란다”고 말했다.

 

강신철 게임산업협회장 또한 이날 “탄력근로제 시행을 위해서는 산업 특성에 대한 이해가 절실하다”면서 “미국과 유럽 등 선진국가들도 특정 산업에 대해서는 1년 이상의 유예기간을 지정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 좀 더 탄력적으로 운영을 할 수 있는 제도로 정착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동섭 간사는 “문재인 대통령도 게임산업 진흥에 대한 이야기를 한 바 있고 문체부 장관도 이에 확고한 의지를 가지고 있다”라며 “국회에서도 이번 현장 방문을 통해 게임이 산업의 선두주자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확실히 지원해주자는 의견을 나눴으며 게임 산업 발전을 위해 함께 하겠다”고 말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