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9 (월)

  • 흐림동두천 4.8℃
  • 구름많음강릉 11.2℃
  • 연무서울 5.2℃
  • 연무대전 11.0℃
  • 맑음대구 10.5℃
  • 맑음울산 11.1℃
  • 맑음광주 11.0℃
  • 맑음부산 10.9℃
  • 구름많음고창 9.9℃
  • 맑음제주 14.6℃
  • 흐림강화 7.6℃
  • 맑음보은 9.2℃
  • 맑음금산 9.9℃
  • 맑음강진군 11.3℃
  • 맑음경주시 10.5℃
  • 맑음거제 9.1℃
기상청 제공

신한금융-카이스트, 'AI 금융 연구센터' 설립

 

[FETV=정해균 기자] 신한금융그룹이 한국과학기술원(KAIST)과 인공지능(AI) 금융 알고리즘의 공동연구를 위한 산학협력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신한-KAIST AI 금융 연구센터'를 설립해 운영한다고 16일 밝혔다.


연구센터장은 김우창 카이스트 교수가 맡고, 디지털 분야의 전문성을 보유한 카이스트의 산업·시스템공학과 교수 6명이 핵심연구진으로 참여한다. 연구센터에서는 AI 기술을 활용한 다양한 알고리즘을 개발해 고객의 금융 상황을 파악하고 고객의 생활 스타일에 적합한 솔루션을 제시하기 위한 연구과제를 수행한다.

 

연구센터는 1년차 주요 과제로 소비패턴 분석, 입금·지급내역 분석, 생애주기 기반 목적별 보장분석 등을 선정했다. 투자관리 및 퇴직연금 등을 중장기 과제로 연구를 이어갈 예정이다.

 

신한금융은 2015년부터 IBM의 AI 플랫폼인 '왓슨'을 활용하는 보물섬 프로젝트를 추진해왔으며, 올해 초 AI 전문회사인 '신한AI'를 설립했다. 또 지난 5월에는 글로벌 AI 연구기업인 캐나다 ‘엘리먼트AI’와 AI분야의 상호협력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을 맺은 바 있다.


신한금융지주 관계자는 "KAIST와 협력연구로 그룹 내외의 방대한 금융데이터들을 효과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새로운 AI 금융 알고리즘을 개발·적용해 신한을 거래하는 고객들에게 최적화된 금융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