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4 (일)

  • 흐림동두천 23.3℃
  • 구름많음강릉 23.0℃
  • 연무서울 31.2℃
  • 구름많음대전 30.1℃
  • 구름조금대구 28.5℃
  • 맑음울산 25.5℃
  • 구름많음광주 28.5℃
  • 맑음부산 25.6℃
  • 구름조금고창 27.4℃
  • 박무제주 26.0℃
  • 맑음강화 26.7℃
  • 구름많음보은 29.2℃
  • 구름많음금산 29.5℃
  • 구름조금강진군 27.0℃
  • 맑음경주시 27.1℃
  • 구름조금거제 27.2℃
기상청 제공

전경련, "경제보복 장기화 되면 한국 기업이 더 큰 피해"

14일 '일본의 수출제제 영향 긴급 결과' 발표

 

[FETV=김현호 기자] 전문가들이 일본의 경제보복으로 인한 수출규제가 지속되면 한국 기업의 피해가 더 클 것이라고 전망했다.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은 14일 증권사 애널리스트, 학계 및 연구계 전문가 등 5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벌였다.

 

전경련이 이날 내놓은 설문조사는 ‘일본의 수출제제 영향 긴급 결과’였다. 자료에 따르면 일본의 수출통제로 인한 한국 기업의 피해 정도가 ‘매우 높다(54%)와 약간 높다(40%) 답변이 90% 이상 차지했다. 또 응답자의 70%는 일본의 참의원 선거(7월21일) 이후에도 수출규제가 지속될 것으로 전망했다.

 

전령련 자료에 따르면 이번 경제보복이 장기화 될 경우 한국이 더 큰 피해를 볼 것이라 예상했다. 이는 62%의 비율로 일본 피해가 더 높을 것이라는 답변(12%)보다 높았다.

 

엄치성 전경련 국제협력실장은 "이번 조치가 장기화할 경우 다른 소재에서도 추가조치가 예상된다"며 "일본이 세계시장 점유율 50% 이상을 차지하는 소재가 많으므로 조속히 해법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우리 정부의 가장 바람직한 대응방법으로 외교적 대화(48%), 부품·소재 국산화(30%), 세계무역기구(WTO) 제소(10%), 2차 보복 대비(6%) 등을 꼽았다.

 

엄치성 실장은 "일본경제계와 쌓아온 신뢰 관계를 바탕으로 적극 소통하고 대화로 해결할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할 것"이라며 "일본 경제단체인 게이단렌(經團連)과의 협력채널인 '한일재계회의'를 통해 '윈윈'을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