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1 (수)

  • 구름많음동두천 9.6℃
  • 구름많음강릉 9.5℃
  • 박무서울 9.7℃
  • 박무대전 9.8℃
  • 박무대구 1.8℃
  • 구름많음울산 9.5℃
  • 박무광주 6.2℃
  • 흐림부산 11.6℃
  • 흐림고창 9.6℃
  • 구름조금제주 12.0℃
  • 구름많음강화 10.1℃
  • 구름많음보은 -0.2℃
  • 흐림금산 3.1℃
  • 흐림강진군 3.0℃
  • 구름많음경주시 1.5℃
  • 구름많음거제 7.3℃
기상청 제공

통신

CJ헬로, 전기차 충전사업 진출…아파트에 ‘생활밀착 충전소’

사업권역 중심 시장 개척 첫 발
기존사업과 시너지 모색·B2C 중심 차별화 전략

[FETV=김창수 기자] 아파트 주차장이 ‘친환경 전기차 충전소’로 변신한다.

 

CJ헬로가 전기차 충전사업에 진출하고 본격적인 충전 인프라 확장에 나섰다고 4일 밝혔다.

 

기존 케이블TV 고객들이 가장 많이 거주하는 아파트·공동주택 중심으로 시장을 개척, 방송통신 사업과 시너지를 모색하며 전국 23개 사업권역 기반 ‘No.1 충전 서비스 사업자’로 도약한다는 목표다.

 

전기차 충전 사업은 CJ헬로 차세대 성장전략 ‘그린 로드맵’의 핵심 비즈니스다.

 

그린 로드맵은 기존사업의 로컬 네트워크와 ICT 기술력을 인접영역인 스마트 에너지 시장으로 확장, 가정과 지역에 새로운 부가가치를 창출하는 전략이다.

 

CJ헬로는 국내 1호 전기차 충전사업자 ‘포스코 ICT’와 전략적 제휴를 맺고 사업 포문을 열었다.

 

지난 3월 ‘포스코 ICT 컨소시엄’ 공동 수급자로 전기차 완속 충전사업자에 선정돼 자체적 충전소 구축과 함께 ‘포스코 ICT ChargEV 서비스 플랫폼’을 활용한 유료 충전 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CJ헬로는 포스코 ICT와의 협업을 통해 충분한 기반 역량을 확보한 뒤 중장기적으로 서비스 모델을 다각화하는 등 사업을 확장해 나갈 계획이다.

 

이번 사업의 핵심 기반은 권역 내 아파트에 있다. CJ헬로는 현재 경기·인천지역 아파트 단지를 시작으로 전기차 완속 충전소 설치 범위를 확대 중이다.

 

전기차 충전사업은 매년 200% 이상 확산되는 전기차 보급과 맞물려 미래형 비즈니스로 부상하고 있다.

 

특히 전기차 충전사업의 성장축은 향후 공공중심에서 민간중심으로 옮겨질 예정이며 아파트에 성장 기회가 있을 것으로 업계는 기대하고 있다.

 

CJ헬로는 아파트에 특화된 ‘생활 밀착형 충전 서비스’ 추진을 위해 기존사업과의 시너지를 모색해 나갈 계획이다.

 

ESS 중심의 에너지 관제 시스템 구축·운용 경험을 토대로 안정적인 플랫폼 비즈니스를 선보이는 한편 향후 방송통신·홈IoT와 융합한 서비스 모델도 선보일 예정이다.

 

‘포스코 ICT ChargEV 서비스 플랫폼’을 통해 제공되는 CJ헬로 전기차 충전 서비스는 누구나, 어디서나, 언제나 이용 가능한 실생활 접근성이 강점이다.

 

▲국내 유일 APP 기반 충전 예약 시스템 ▲국내 최대 충전 커버리지 ▲자동차 구매와 멤버십 발급이 동시에 이뤄지는 ‘원스탑 서비스’ 등이 대표적이다.

 

또한 BMW와 제휴해 전기차 구매와 동시에 멤버십 카드를 발급받을 수 있는 유통환경도 마련했다.

 

조경준 CJ헬로 뉴비즈사업본부 담당은 “전기차 시대가 본격화되면 집이나 직장에서 주차를 통해 전기차 충전을 해결하는 라이프스타일의 근본적 변화가 예상된다”라며 “CJ헬로는 이러한 미래 변화를 선도하는 한편 향후 방송통신·모바일은 물론 에너지까지 일상의 모든 편의를 집에서 해결하는 ‘스마트 홈 토털 솔루션’을 구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