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7 (화)

  • 맑음동두천 19.7℃
  • 맑음강릉 21.0℃
  • 맑음서울 22.2℃
  • 맑음대전 21.5℃
  • 맑음대구 21.3℃
  • 구름많음울산 22.8℃
  • 맑음광주 22.7℃
  • 구름조금부산 23.0℃
  • 맑음고창 22.3℃
  • 맑음제주 24.5℃
  • 맑음강화 22.1℃
  • 맑음보은 20.0℃
  • 맑음금산 18.7℃
  • 맑음강진군 21.9℃
  • 구름많음경주시 22.9℃
  • 구름조금거제 24.0℃
기상청 제공

원‧달러 환율 1185.3원 소폭 상승…美 FOMC 관망세

전일 대비 2.2원↑…중국 지표 발표 연기도 변동폭 제한 요인

 

[FETV=오세정 기자] 14일 원‧달러 환율이 1185.3원을 기록하며 전날보다 2.2원 상승 마감했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2.2원 오른 달러당 1185.3원에 거래를 끝냈다.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0.1원 상승한 1183.2원에 거래를 시작해 상승 폭을 소폭 키웠다.

 

미국이 오만 해상에서 발생한 유조선 피격 사건의 배후로 이란을 지목하면서 지정학적 위험이 커진 상황이다.

 

다만 오는 18∼19일 미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의 기준금리 결정을 앞두고 외환시장이 관망세를 보인 것으로 풀이된다. 장중 고가인 종가(1185.3원)와 저가(1182.8원) 사이 폭이 2.5원에 불과했다.

 

또 이날 장중 나올 것으로 예상된 중국의 5월 산업생산, 소매판매 지표 발표가 늦춰진 점도 환율 변동성을 제한하는 데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됐다.

 

전승지 삼성선물 연구원은 “FOMC도 예정된 데다 중국 지표 발표가 장중에 이뤄지지 않으면서 변동 폭이 크지 않았다”고 말했다.

 

원‧엔 재정환율은 오후 3시 30분 현재 100엔당 1094.31원으로 전날 같은 시각 기준가(1092.48원)보다 1.83원 올랐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