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20 (금)

  • 흐림동두천 19.7℃
  • 흐림강릉 20.6℃
  • 흐림서울 21.5℃
  • 흐림대전 21.0℃
  • 흐림대구 22.0℃
  • 흐림울산 21.7℃
  • 흐림광주 22.6℃
  • 구름많음부산 22.3℃
  • 흐림고창 21.5℃
  • 흐림제주 24.2℃
  • 흐림강화 20.6℃
  • 흐림보은 20.0℃
  • 구름많음금산 20.0℃
  • 흐림강진군 22.7℃
  • 흐림경주시 21.2℃
  • 구름많음거제 23.1℃
기상청 제공

MG손보 정상화 되나…새마을금고 300억 증자 확정

RBC비율, 190% 이상으로 개선 전망

 

[FETV=길나영 기자] MG손해보험의 실질적 대주주인 새마을금고가 MG손보에 대한 300억원 유상증자를 확정했다. 이에 우리은행과 JC파트너스 등 다른 투자자들도 MG손해보험의 증자안을 잇따라 통과시킬 예정이다.

 

14일 MG손보·새마을금고에 따르면 새마을금고는 이사회를 열어 MG손보 300억원 유상증자 안건을 통과시켰다. MG손보의 법률적 대주주는 사모펀드 자베즈 파트너스가 세운 특수목적법인(SPC) 자베즈제2호다. 하지만, 실질적 대주주인 새마을금고가 경영개선명령 위기에 높인 MG손보의 첫 구원투수가 된 셈이다.

 

이에 MG손보가 계획한 2400억원의 증자가 성공적으로 이뤄지면 RBC비율은 190% 이상으로 개선될 전망이다.

 

앞서 MG손보는 지난 5일 금융당국으로부터 경영개선명령 예고를 받았다. MG손보가 금융당국에 제출한 경영개선계획안에서 약속한 5월31일까지 자본확충을 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금융당국은 MG손보의 RBC(지급여력)비율이 2018년 1분기 83.9%까지 하락해 같은해 5월 경영개선권고를 내렸다. 그럼에도 MG손보가 자급확충 계획을 명확히 내놓지 못해 금융당국은 10월 한 단계 높은 제재인 경영개선요구 조치를 했다.

 

이후 MG손보는 지난달 31일까지 유상증자 2400여억원을 시행하겠다는 내용이 담긴 경영개선계획안을 금융당국에 제출해 조건부 승인을 받았지만, 약속기한을 넘겨 경영개선명령 예고를 받았다.

 

MG손보는 지난 13일 금융당국에 예고 통지에 대한 의견서를 제출했으며, 금융위원회는 의견서 검토를 거쳐 26일 정례회의때 MG손보에 대한 경영개선명령 여부를 최종 결정한다. 경영개선명령이 결정되면 임원 해임이나 일부 영업 정지 제재도 받을 수 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