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21 (토)

  • 흐림동두천 15.8℃
  • 흐림강릉 17.9℃
  • 흐림서울 18.3℃
  • 흐림대전 18.8℃
  • 대구 18.8℃
  • 울산 18.5℃
  • 광주 17.8℃
  • 부산 18.2℃
  • 흐림고창 17.0℃
  • 제주 20.6℃
  • 흐림강화 17.9℃
  • 흐림보은 18.5℃
  • 구름많음금산 15.5℃
  • 흐림강진군 18.6℃
  • 흐림경주시 18.0℃
  • 흐림거제 18.8℃
기상청 제공

철강·중공업

현대중공업 노조, 무효 주장하며 울산시내 거리행진

무효를 주장하며 7시간 파업 돌입

 

[FETV=박광원 기자] 현대중공업 노조는 14일 회사 법인분할 주주총회 효력 무효를 주장하며 파업에 돌입했다. 노조는 울산 시내에서 거리행진도 한다.

 

주주총회 이후 지난 3일부터 파업을 이어가고 있는 현대중공업 노조는 이날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 전 조합원 7시간 파업에 들어갔다.

 

이어 노조는 노조사무실 앞에서 출정식을 열고 오전 10시부터 현대중공업 정문에서 울산시청까지 행진했다.

 

노조 측은 "이번 행진은 기습적인 주총장 변경으로 날치기 법인분할 주주총회를 진행한 회사 측에 대한 항의"라고 밝혔다.

 

노조는 현대중공업 정문에서 출발해 한국프랜지, 염포삼거리, 현대자동차 정문, 효문사거리, 롯데호텔 등을 거쳐 울산시청으로 도착하는 18㎞ 구간을 행진한다.

 

행진 참가 인원은 노조 측 추산 3000여 명 정도다.

 

한편 노조는 중앙쟁대위를 열고 법인분할 무효화를 위한 조합원 파업 투쟁을 계속 이어가기로 했다.

 

이에 오는 17일 오전 9시부터 11시까지 노조 간부, 전문위원들이 2시간 파업하고, 20일 오후 1시부터 5시까지 전 조합원이 4시간 파업한다.

 

또 17일부터는 청와대 앞 상경 투쟁을 전개한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