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4 (수)

  • 구름조금동두천 27.3℃
  • 구름많음강릉 24.7℃
  • 맑음서울 27.9℃
  • 구름조금대전 27.7℃
  • 흐림대구 27.8℃
  • 흐림울산 27.2℃
  • 구름많음광주 28.0℃
  • 구름조금부산 29.1℃
  • 구름많음고창 27.3℃
  • 구름많음제주 28.3℃
  • 맑음강화 27.8℃
  • 구름조금보은 26.3℃
  • 구름조금금산 27.8℃
  • 구름많음강진군 29.0℃
  • 구름많음경주시 26.8℃
  • 구름조금거제 29.5℃
기상청 제공

건설·부동산

박원순 시장, "강남 재개발 받아들일 수 없어"

"집값 상승에 따른 부담으로 주민들 이해는 하지만 불가"

 

[FETV=김현호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이 강남 주민들의 재건축 요구에는 공감하나 집값 상승 가능성이 있는 한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박 시장은 12일 서울시의회 시정질문에서 관련 질의에 "강남지역 주민들의 요청은 100% 이해하고 공감한다"면서도 "재건축이 만약 허가돼서 이뤄지면 과거에 있었던 부동산 가격 앙등이 우려된다"고 답했다. 이어 그는 "재건축이나 재개발을 전면적으로 부정한다는 뜻은 아니다"며 "정부와 서울시는 필사적으로 부동산 가격을 안정화하려고 노력하는 상황에서 신중할 수밖에 처지"라고 말했다.

 

박 시장은 "제 임기 중 공공임대주택 비율을 10% 이상으로 만들면 가격 통제력이 생길 것"이라며 "주택 보급률은 거의 100%인데 자가 보유율은 좀 낮다. 여러 채를 한 사람이 갖고 있다는 것인데, 불평등 시정도 굉장히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박 시장은 최근 정부가 발표한 3기 신도시 등 주택공급 확대 정책에도 비판적 시선을 보냈다.

 

그는 "기본적으로 서울뿐만 아니라 전국적으로 인구가 조금씩 줄고 있다"며 "서울 인근에 이렇게 신도시를 계속 짓는 것에 저는 회의적이다. 그린벨트를 풀어서 주택을 공급하는 것에도 반대한다"고 말했다.

 

KTX의 삼성역 진입에 대해서는 "국토교통부의 권한이지만 시는 기본적으로 KTX가 삼성역을 거쳐서 의정부까지 가는 것이 맞는다고 생각한다"며 "나중에 KTX가 들어올 경우를 대비해서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A와 C 노선 사이의 연결선로를 만드는 것이 좋겠다고 요청하고 있다"고 말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