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3 (화)

  • 구름많음동두천 29.8℃
  • 구름많음강릉 27.2℃
  • 구름많음서울 31.8℃
  • 구름많음대전 34.1℃
  • 구름많음대구 33.6℃
  • 구름조금울산 32.2℃
  • 구름많음광주 32.4℃
  • 구름조금부산 34.0℃
  • 구름많음고창 ℃
  • 맑음제주 30.9℃
  • 구름많음강화 30.6℃
  • 구름많음보은 33.0℃
  • 구름많음금산 34.8℃
  • 구름많음강진군 32.2℃
  • 구름많음경주시 32.6℃
  • 구름조금거제 34.6℃
기상청 제공

건설·부동산

박원순 시장, "창동 차량기지는 동북부 경제중심지로 만들어야"

송현동 땅은 정부가 매입해야 한다고 주장

 

[FETV=김현호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이 창동 차량기지 이전에 대해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대한항공이 매입한 송현동땅 일대는 정부가 매입해야한다고 강조했다.

 

박원순 시장은 12일 서울시의회 시정질문에서 관련 질의에 "송현동 땅은 시가가 5000억원 정도 가지 않을까 판단하는데 중앙 정부가 매입해 종로구청이 말하는 것처럼 일부는 공원화하고 일부는 우리 전통문화를 현양할 수 있는 시설이 들어오는 게 적절하다"고 답했다.

 

경복궁, 광화문광장 등과 인접한 3만6642㎡ 규모의 송현동 부지는 2002년 6월 소유권이 국방부에서 삼성생명으로 넘어간 후 공터로 남아있다.

 

대한항공이 2008년 6월 삼성생명으로부터 2900억원에 사들인 이후 7성급 관광호텔 건립을 계획했지만 여의치 않자 연내 매각을 추진 중이다.

 

박 시장은 송현동 부지에 들어설 시설물로 국립민속박물관을 꼽으며 "과거에도 이런 견해를 제출했는데 정부가 받아들이지 않았다"며 "앞으로 정부와 계속 논의하겠다"고 말했다.

 

종로구 대학로에 있는 서울대병원을 노원구 창동 차량기지 부지로 이전하는 방안에 대해서는 "서울대 총장과 대화를 나눴지만 여러 고려할 요소가 있다"고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박 시장은 "차량 기지가 조만간 이전하면 유휴부지가 나오는데 서울 동북부 일대의 경제 중심을 만들 절호의 기회"라며 "임기 중 이 부분에 대해 그림을 그려놔야 하지 않을까 생각해서 의논하는 안 중 하나지만 구체적으로 실행할 만큼 논의가 진척된 것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올해 서울시 추가경정 예산과 관련해 박 시장은 "중앙 정부 추경에 서울시가 궤를 같이하는 민생, 미세먼지 해결을 위한 예산이 들어있어 만약에 (정부 추경이) 늦어지면 차질이 있을 수 있다"며 "시의회가 일단 먼저 통과시켜주면 시 예산이라도 먼저 쓰겠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경기 침체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민생 경제의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재정의 역할이 중요한 시대"라며 "이런 기조 하에 시의회와 논의해 내년 예산을 편성하겠다"고 덧붙였다.

 

승차 공유와 관련해서는 "택시 업계의 생존권과 관계된 어려운 과제"라며 "서로에게 윈윈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아내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