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4 (수)

  • 구름조금동두천 28.7℃
  • 구름많음강릉 25.9℃
  • 구름조금서울 29.4℃
  • 구름많음대전 30.1℃
  • 흐림대구 28.4℃
  • 울산 26.0℃
  • 흐림광주 29.5℃
  • 부산 26.8℃
  • 구름많음고창 26.6℃
  • 구름많음제주 26.9℃
  • 구름조금강화 27.5℃
  • 구름많음보은 26.5℃
  • 구름많음금산 29.0℃
  • 흐림강진군 27.4℃
  • 흐림경주시 25.2℃
  • 흐림거제 27.5℃
기상청 제공

조원태 백기사 선언한 미래에셋대우, "KCGI, 대출 갚아라" 통보

12일 만기 200억원 규모…미래에셋 "경영권 분쟁과 무관"

 

[FETV=장민선 기자] 미래에셋대우가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일명 강성부 펀드)에 한진칼 주식을 담보로 빌린 대출 연장 불가를 통보했다.

 

미래에셋대우 관계자는 11일 "KCGI 측의 주식 담보 대출 만기를 연장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앞서 KCGI는 산하 투자목적회사인 그레이스홀딩스와 엔케이앤코홀딩스가 보유한 한진칼 주식을 담보로 지난 3월과 4월 각각 200억원의 대출을 미래에셋대우에서 받았다.

 

이 가운데 200억원은 이달 12일 만기가 도래하는데, 이에 대해 미래에셋대우가 만기 연장 불가 입장을 통보한 것이다. 다음 달 22일로 예정된 나머지 200억원의 역시 상환을 요구할 전망이다.

 

KCGI가 제공한 담보 지분은 12일 만기분의 경우 한진칼 지분 1.78%과 다음달 22일과 도래분은 지분 1.27%다. 한진칼 주가가 급등함에 따라 보다 적은 지분만으로 많은 금액을 차입할 수 있었다.

 

미래에셋대우는 한진그룹 경영권 승계 컨설팅에 나서고 있는 데다 국내 주요 채권 발행 기업 중 하나인 한진그룹의 위상 등을 감안해 이 같은 결정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미래에셋대우가 한진그룹 오너 일가에 대한 백기사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는 셈이다.

 

KCGI는 한진칼 주식을 담보로 자금을 빌려 다시 한진칼의 주식을 매수하는 방식으로 지분을 늘려온 것으로 알려져 대출 만기 연장 불가는 한진칼을 둘러싼 KCGI의 지분 확보에 불리한 요소가 된다.

 

이에 따라 재계 일각에서는 한진그룹이 미래에셋대우를 회유해 만기 연장을 막을 것이라는 관측이 최근 제기돼왔다.

 

그러나 미래에셋대우는 이번 대출 만기 연장 불가 결정이 한진칼의 경영권 분쟁과는 무관하다는 입장이다.

 

미래에셋대우 관계자는 "한 곳에만 투자하기보다 자금 운용 계획을 세워 계속 투자처를 바꾸는 것이 일반적"이라며 "다른 곳에 투자할 계획이 있어서 내린 결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KCGI는 미래에셋대우 외에 KB증권 등에서도 한진칼 주식을 담보로 대출을 받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