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15 (수)

  • 구름많음동두천 26.8℃
  • 구름조금강릉 21.0℃
  • 연무서울 27.5℃
  • 맑음대전 28.4℃
  • 구름많음대구 29.9℃
  • 구름많음울산 23.5℃
  • 구름많음광주 30.3℃
  • 구름조금부산 24.7℃
  • 구름조금고창 26.4℃
  • 구름많음제주 22.4℃
  • 구름조금강화 22.1℃
  • 맑음보은 28.1℃
  • 구름조금금산 27.7℃
  • 구름조금강진군 26.3℃
  • 구름많음경주시 27.0℃
  • 맑음거제 27.4℃
기상청 제공

금융위, KB증권 발행어음 사업자로 최종 결정

한국투자증권, NH투자증권에 이어 세번째 발행어음 사업자

 

[FETV=장민선 기자] KB증권이 국내 증권사 중 세 번째 발행 어음 사업자로 최종 결정됐다.

 

금융위원회는 15일 정례회의를 열어 KB증권의 단기금융업 인가를 심의·의결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KB증권은 한국투자증권, NH투자증권에 이어 이번이 세번째로 금융투자협회 약관 심사를 거쳐 만기 1년 이내 발행어음 업무를 할 수 있게 됐다.


단기금융업 인가는 초대형 투자은행(IB)의 핵심사업으로 꼽히는 발행어음 사업을 하기 위해 거쳐야 하는 절차다.

 

KB증권은 2017년 11월 한국투자증권, NH투자증권, 미래에셋대우, 삼성증권과 함께 초대형IB로 지정됐다. 이어 2017년 단기금융업 인가 신청을 냈지만 작년 1월 자진 철회했고 12월에 인가를 재신청했다.

 

이번 심의 과정에서는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의 채용비리 수사 등이 걸림돌이 됐으나 지난 8일 증선위는 "검찰의 불기소 처분과 이에 불복한 항고에 대한 서울고검의 기각 등 상황을 고려해 심사중단 사유로 보지 않는다"면서 단기금융업 인가안을 의결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