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0 (화)

  • 구름조금동두천 29.6℃
  • 구름많음강릉 25.3℃
  • 구름조금서울 31.3℃
  • 구름조금대전 30.3℃
  • 맑음대구 28.1℃
  • 흐림울산 25.6℃
  • 구름많음광주 29.8℃
  • 흐림부산 27.3℃
  • 구름많음고창 28.7℃
  • 구름많음제주 27.2℃
  • 구름조금강화 29.0℃
  • 구름많음보은 28.5℃
  • 구름조금금산 29.7℃
  • 구름많음강진군 28.9℃
  • 구름많음경주시 26.1℃
  • 구름많음거제 27.2℃
기상청 제공

자동차

경기 버스요금 인상 '2072억+α' 추가수입 효과

주52시간제 과제 해결 돌파구 기대…"서비스 개선 없이 요금만 인상" 반발도

 

[FETV=김윤섭 기자] 경기도가 버스요금을 전격적으로 인상하기로 하면서 주 52시간 근로시간 단축 시행에 따른 운전자 추가 채용 등 문제 해결의 돌파구가 마련됐다.

 

경기도는 지난 14일 4종류의 시내버스 중 일반형 버스는 200원, 직행좌석형 버스(광역버스)는 400원 각각 요금을 인상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현재 경기도의 시내버스 요금은 일반형 1250원, 좌석형 2050원, 직행좌석형(광역버스) 2400원, 직행좌석형 중 순환버스 2600원이다.

 

이 중 일반형은 1천250원에서 1450원으로, 직행좌석형은 2400원에서 2800원으로 각각 인상하는 방안만 결정했고 좌석형과 순환버스의 요금 인상 폭은 아직 결정하지 않은 상태다.

 

경기도는 지난해 기준 일반형 시내버스가 8029대, 직행좌석형 시내버스가 1675대로 전체 1만109대의 96%를 차지해 두 종류의 시내버스 요금 인상 폭만 발표했다고 설명했다. 각각 353대, 52대인 좌석형과 순환형 시내버스 요금도 200∼400원 올리는 수준에서 인상 폭이 결정될 전망이다.

 

경기도는 이 같은 버스요금 인상으로 2000억원 이상 수익이 추가로 발생해 버스업체의 인력 충원과 노사 간 임금 갈등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경기도가 요금 인상 전 추산한 결과에 따르면 4종류의 시내버스 요금을 일괄적으로 100원 인상하면 연간 1036억원의 추가 수입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왔다.

 

200원씩 일괄 인상하면 연간 2072억원의 수입이 발생하는 것이다.

 

경기도가 버스요금을 200∼400원 인상키로 했기 때문에 버스업체는 2072억원 이상의 추가 수입을 낼 수 있다. 경기도 분석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버스 운전자 평균임금 기준으로 했을 때 버스업계의 주 52시간 근로시간 단축에 따른 신규 인력 충원에 필요한 인건비는 연간 평균 1945억원이다.

 

요금 인상으로 버스업체는 신규 인력 충원은 물론 노조의 임금 인상 요구에 어느 정도 대응할 수 있는 재원을 확보할 수 있게 된 것이다.

 

경기도는 주민공청회, 버스정책위원회 심의, 도의회 의견 청취, 소비자정책심의위원회 심의 등을 거쳐 버스요금 인상안을 확정한 뒤 버스 단말기 시스템 교체 작업을 거쳐 9월께 인상된 요금을 적용할 방침이다.

 

경기도 관계자는 "아직 버스요금 인상 효과를 정확하게 분석하지는 않았으나 2500억원 안팎 수익 증가 효과가 있을 것"이라며 "준비작업을 거쳐 9월께 인상한 요금이 적용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버스요금 인상에 대한 시민들의 반발도 적지 않다. 경기도 담당 부서에는 지난 14일 버스요금 인상 발표 뒤 시민의 항의 전화가 이어지고 있다.

 

전화의 대부분은 '서비스 개선은 달라진 것 없이 요금만 인상한다'며 불만을 표시하는 내용이 대부분인 것으로 전해졌다. 온라인에서도 "200, 400원은 너무 심한것 아니냐? 공영요금을 평균 15%이상 한 번에 올리는 게 말이 되냐?" 등의 반대 의견이 적지 않다.

 

경기도 관계자는 "업무를 할 수 없을 정도로 전화가 빗발치고 있다"며 "'요금 인상이 어쩔 수 없는 선택'이라는 일부 찬성 의견도 있으나 대부분 요금 인상에 반대하며 정부의 재정지원으로 문제를 해결했어야 한다고 불만을 토로한 내용"이라고 말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