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29 (금)

  • 맑음동두천 13.5℃
  • 구름많음강릉 9.2℃
  • 맑음서울 12.7℃
  • 구름조금대전 17.3℃
  • 구름많음대구 18.1℃
  • 맑음울산 14.4℃
  • 구름조금광주 18.0℃
  • 맑음부산 15.4℃
  • 구름많음고창 13.5℃
  • 구름조금제주 15.7℃
  • 맑음강화 9.5℃
  • 구름많음보은 17.1℃
  • 구름조금금산 16.2℃
  • 맑음강진군 18.1℃
  • 구름많음경주시 16.6℃
  • 맑음거제 16.0℃
기상청 제공

유통

인천공항 입국장 면세점 첫 사업자, 에스엠·엔타스듀티 선정

사업권 1개씩 나눠 가져…5월 말 개점 예정

 

[FETV=박민지 기자] 인천국제공항 입국장 면세점 사업자로 에스엠면세점과 엔타스듀티프리가 29일 선정됐다.

 

제1여객터미널(T1) 입국장면세점은 에스엠면세점이, 제2여객터미널(T2) 입국장면세점은 엔타스듀티프리가 맡아 5년 간 운영하게 된다. 입국장면세점은 두달간의 준비가간을 거쳐 오는 5월 31일부터 개장한다.

 

판매 물품은 향수·화장품·주류 등이다. 담배·과일·축산가공품 등 검역 대상 물품은 판매할 수 없다. 판매 한도는 기존과 동일한 600달러다. 400달러·1ℓ 이하의 술 1병과 향수 60㎖는 추가 면세가 가능하다.

 

인천공항공사는 사업제안서, 입찰가격 등을 평가해 AF1·AF2 2개 사업권 모두 사업자 후보로 ㈜에스엠면세점과 ㈜엔타스듀티프리를 선정해 특허심사위에 통보했다. 올해 처음 시범 운영되는 입국장 면세점은 해외소비를 국내로 전환해 신규 일자리를 창출한다는 취지로 도입됐다.

 

한국교통연구원에 따르면 입국장 면세점의 내년 매출은 730억원 수준으로 전망됐다. 233명의 직접고용을 포함해 총 582개의 신규 일자리도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이번 입국장 면세점 심사는 중소·중견기업만을 대상으로 하는 제한경쟁 입찰 방식으로 진행됐다. 심사는 사업권에 따라 2개의 독립적인 위원회에서 이뤄졌다.

 

관세청은 입국장 혼잡을 틈타 불법 물품이 반입될 수 있다는 우려를 차단하기 위해 폐쇄회로(CC)TV와 연계한 감시 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감시 강화로 입국 여행객이 불편을 겪지 않도록 검사 인원과 검사대를 늘리는 방안도 추진하기로 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