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29 (금)

  • 구름많음동두천 6.3℃
  • 구름많음강릉 6.9℃
  • 맑음서울 7.7℃
  • 흐림대전 8.4℃
  • 연무대구 10.2℃
  • 박무울산 12.5℃
  • 구름많음광주 9.4℃
  • 연무부산 14.6℃
  • 구름많음고창 7.5℃
  • 맑음제주 14.3℃
  • 구름많음강화 7.0℃
  • 구름많음보은 7.9℃
  • 흐림금산 7.7℃
  • 맑음강진군 10.0℃
  • 구름많음경주시 10.8℃
  • 구름조금거제 13.5℃
기상청 제공

통신

하현회 LGU+ 부회장, “CJ헬로 인수로 미디어 경쟁력 개선”

15일 정기 주주총회 개최…에너지 관련 사업 추가

 

[FETV=김수민 기자] LG유플러스는 15일 서울 용산사옥 대강당에서 '제23기 정기 주주총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4차 산업혁명과 정보통신기술(ICT)이 급변하는 환경 속에서 2019년을 미래를 위한 기회로 만들겠다"며 "급변하는 사업환경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며 선택과 집중을 통해 통신 시장에서 지속 가능한 성장을 실현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케이블TV 사업자 CJ헬로 인수를 통해 확대된 고객기반을 바탕으로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하고 업그레이드된 미디어 경쟁력으로 5G에서도 우위를 점하겠다"며 "5G 서비스는 고객의 기대를 뛰어넘는 수준으로 고객의 일상의 변화를 일으키고 B2C 사업뿐만 아니라 자율주행, 스마트팩토리, 스마트시티 등 B2B 영역에서도 사업 기회를 창출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주주총회에서는 감사보고, 영업보고 및 재무제표 승인, 정관 일부 개정, 이사 선임, 이사 보수 한도 승인에 대한 의결이 진행됐다.

 

2018년 영업수익 12조1251억원, 영업이익 7309억원, 당기순이익 4816억원의 재무제표를 승인했다. 또 지난해와 동일하게 보통주 1주당 400원을 현금 배당하기로 결정했다.

 

정관에는 '에너지 진단, 에너지 기술, 에너지 안전관리, 기타 에너지 이용 합리화 관련 사업 및 기계설비사업'이 사업목적으로 추가됐다. 정부의 에너지 효율화 정책으로 시장 활성화가 예상되는 에너지 효율화 사업을 확대하기 위한 것이라고 LG유플러스는 설명했다.

 

이와 함께 사내이사로 이혁주 LG유플러스 최고재무책임자(CFO)와 사외이사 정병두 법무법인 '진' 대표 변호사가 재선임됐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