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14 (목)

  • 구름많음동두천 -2.8℃
  • 구름많음강릉 -0.3℃
  • 흐림서울 -0.6℃
  • 흐림대전 0.9℃
  • 구름많음대구 1.8℃
  • 맑음울산 1.8℃
  • 구름조금광주 1.7℃
  • 맑음부산 3.9℃
  • 흐림고창 -2.5℃
  • 맑음제주 4.6℃
  • 흐림강화 -2.3℃
  • 구름많음보은 -1.9℃
  • 흐림금산 -1.5℃
  • 맑음강진군 -1.4℃
  • 구름조금경주시 -1.1℃
  • 구름많음거제 6.0℃
기상청 제공

자동차

제네시스 G70, 글로벌 자동차 전문 기관으로부터 호평 이어져

G70, 북미 지역서 전문기관 찬사 잇따라

 

[FETV=김수민 기자] 제네시스 G70은 지난달 14일(현지시각) ‘북미 올해의 차’에 최종 선정된데 이어 북미에서 디자인, 품질 등의 분야에서 꾸준히 호평을 이어가며 빠른 속도로 브랜드 인지도를 쌓아가고 있다.

 

G70는 지난달 30일(현지시각) 미국 자동차 전문 매거진 카앤드라이버가 선정하는 에디터스 초이스 2019에서 컴팩트 세단 부문에 이름을 올렸다. 이어 지난 7일(현지시각)에는 2019 시카고 모터쇼에서 모터위크 드라이버스 초이스에서 베스트 럭셔리카로 선정됐다.

 

이와 함께 지난 7일(현지시각) 미국 자동차 전문 평가기관 카즈 닷컴이 선정하는 가장 높은 상인 ‘베스트 오브 2019’에서 럭셔리 스포츠 세단 부문에 선정됐다. 같은날 캐나다에서도 캐내디언 오토모티브 저리로부터 '2019 베스트 오브 더 베스트’ 어워드를 수상했다.

 

또 G70은 ‘2019 세계 올해의 차’ 최종후보 중 10개 차종에 이름을 올리며 글로벌 호평을 이어나갔다. 2019 세계 올해의 차는 오는 3월 5일 제네바모터쇼에서 최종후보 3개 차종을 발표하고 4월에 열리는 뉴욕모터쇼에서 최종 선정작을 발표할 예정이다.

 

제네시스 브랜드는 올해 북미에서 상반기 중 딜러망 구축을 마무리하고 G90 론칭 등을 이어가며 북미 시장 공략에 나서고 있다. 또 북미 최대 스포츠 축제인 NFL 슈퍼볼 축제 기간에 슈퍼볼이 개최되는 애틀란타에서 세단 라인업 전시 및 시승 이벤트 등 다양한 고객행사를 실시했으며, 미국 PGA 투어 제네시스 오픈 후원을 지속하는 등 북미 지역 마케팅 강화에 나서고 있다.

 

앞서 G70은 지난 10일 캐나다 자동차 전문지 ‘오토가이드’가 주관한 ‘2019 올해의 차’에 올랐고, G80 역시 캘리포니아 어바인 소재 자동차 사이트 오토웹닷컴에서 “최고의 럭셔리 자동차”로 선정됐다. 이 밖에도 지난해 12월, 세계 최고 자동차 전문지로 꼽히는 미국 모터트렌드의 ‘2019 올해의 차’에 제네시스 G70가 뽑히며 상품 경쟁력을 인정받았다.

 

존 데이비스 모터위크 수석 총괄 프로듀서이자 진행자는 “G70는 볼수록 놀라운 차”라며 “균형이 잘 잡힌 샤시와 멋진 바디에 화려하고 하이테크한 사양을 갖춘 진정한 럭셔리카”라고 평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