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28 (목)

  • 구름많음동두천 12.2℃
  • 흐림강릉 4.8℃
  • 연무서울 11.0℃
  • 연무대전 13.6℃
  • 연무대구 13.4℃
  • 구름많음울산 11.7℃
  • 맑음광주 15.6℃
  • 구름많음부산 14.5℃
  • 구름많음고창 12.0℃
  • 박무제주 15.2℃
  • 구름많음강화 10.2℃
  • 맑음보은 12.9℃
  • 맑음금산 13.2℃
  • 맑음강진군 18.2℃
  • 흐림경주시 9.9℃
  • 구름조금거제 16.5℃
기상청 제공

의료·제약

삼성바이오에피스, 中 의약품시장 공략 가속화

중국 ‘C-브릿지 캐피탈′과 바이오시밀러 판권 계약
中 기업과 2번째 바이오의약품분야 파트너쉽 계약 체결

[FETV=최남주 기자] 삼성바이오에피스가 중국 기업과 두번째 파트너십을 체결하는 등 중국 바이오의약품시장 공략 행보에 가속패달믈 밟고 나섰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중국 벤처펀드 운용사‘C-브릿지 캐피탈′과 바이오시밀러 제품 판권 계약과 관련된 파트너십을 맺었다고 11일 밝혔다.

 

이 계약에 따라 삼성바이오에피스와 C-브릿지는 SB3, SB11, SB12 (성분명: 에쿨리주맙, 솔리리스) 등 3종의 실밀러에 대한 중국내 임상, 인허가 및 상업화를 협업하게 된다.

 

C-브릿지는 중국에`에퍼메드 테라퓨틱스`라는 이름의 바이오 기업을 설립해 향후 승인 받는 제품의 판매를 담당할 예정이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판권 계약에 대한 선수금을 확보하고 향후 제품 판매에 따른 일정 비율의 로열티를 지급 받게 된다.

 

고한승 삼성바이오에피스 사장은 “삼성바이오에피스는 보다 많은 환자들에게 고품질 바이오 의약품을 통한 치료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C-브릿지는 중국 시장에서 당사의 사업 영역을 확대하는 과정에서 훌륭한 파트너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2014년에 설립된 C-브릿지는 중국의 대표적인 헬스케어 벤처펀드 운용사로 바이오제약, 의료기기, 진단 등 헬스케어 서비스 전 분야에 걸친 사업 포트폴리오를 보유하고 있으며, 현재 운용 자산은 약 2조원에 이른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지난 1월 중국 바이오제약 전문기업 `3S바이오`와 SB8의 중국내 임상, 인허가 및 상업화에 관한 협력 파트너십을 체결한 바 있다.

 

3S바이오에 이어 C-브릿지까지 파트너십을 확대한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중국내 다수의 파이프라인에 대해 임상 및 허가를 동시에 진행하면서 세계 2위 규모의 중국 의약품시장 공략에 속도를 낼 수 있는 발판을 확보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