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21 (목)

  • 흐림동두천 8.3℃
  • 흐림강릉 10.5℃
  • 서울 9.3℃
  • 대전 10.7℃
  • 대구 11.4℃
  • 울산 12.3℃
  • 흐림광주 15.4℃
  • 부산 13.6℃
  • 흐림고창 15.0℃
  • 흐림제주 19.9℃
  • 흐림강화 9.0℃
  • 흐림보은 10.2℃
  • 맑음금산 15.4℃
  • 구름많음강진군 16.1℃
  • 구름조금경주시 13.0℃
  • 구름조금거제 17.0℃
기상청 제공

기본분류

'반도체'마저...올 제조업 경기, 전 업종에서 '우울'

산업硏, 경기실사지수(BSI) 조사한 결과 1분기 시황 전망 83, 매출전망 85

[FETV=박민지 기자]올해 1분기 제조업 경기가 대부분 업종에서 전분기보다 상당히 나빠질 것으로 예측됐다. 특히 그동안 경기 버팀목 역할을 하던 반도체의 하락세가 가장 컸다.

 

이는 그동안 부진했던 경기전망 속에서도 반도체 만큼은 그 동안  부정적인 경기전망 속에서도 예외였다는 점에서 대조적이다. 올 ;한해 전망도 대다수의 업종에서 전년에 비해 비관적인 전망이 나오고 있다.

 

산업연구원은 13일 국내 560여개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경기실사지수(BSI)를 조사한 결과 1분기 시황 전망이 83, 매출 전망은 85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BSI는 100을 기준으로 그 이상이면 전 분기보다 경기가 좋아질 것이라는 전망이 더 우세하다는 것을 뜻한다.반면 100 미만이면 그 반대다.

 

시황과 매출 전망 BSI 모두 100을 크게 밑돌고 있는 가운데 전 분기 대비 각각 9포인트, 10포인트 떨어졌다. 3분기 연속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특히 내수 전망치(93 → 84)가 수출(96 → 93)보다 큰 폭 하락했고, 설비투자(95)도 전분기보다 떨어졌다. 고용(95)은 이전과 동일했다.

 

업종별 매출 전망은 대부분 업종에서 100을 밑돌면서 전분기보다큰 폭 하락했다.  특히 반도체(90)를 비롯해 자동차(78)와 조선·기타운송(88) 등 운송장비업과 철강금속(77) 등에서 두 자릿수 하락했다.  반면 전자(91)와 섬유(91)만이 전분기보다 소폭 반등했다.

 

반도체의 경우 전분기에 비해 낙폭이 -21포인트로 가장 컸으며, 이어 철강금속 -17포인트, 자동차 -15포인트의 순이었다.

 

기업 규모별로는 대기업(91)이 4분기 만에 100 밑으로 하락하는 한편 중소기업(83)도 부진을 면치 못했다. 특히 올해 연간 매출 전망인 BSI는 91로, 100 미만으로 하락하는 등 부정적이었다. 이는 전년(101)보다 떨어진 수치다.

 

업종별로는 전자(113)와 정밀기기(103)만이 100을 넘긴 반면 반도체(83)를 비롯해 자동차(84), 기계(88), 철강(90), 화학(95) 등 대다수 업종은 전년보다 전망이 비관적이었다. 조선·기타운송(91)도 전년(87)에 비해 다소 완환됐으나, 여전히 100미만을 유지했다.

 

유형별로는 중화학공업(89)이 가장 부정적이었고, 기업 유형별로는 중소기업(88)과 내수기업(88)이 대기업(100)과 수출기업(101)에  비해 부정적이었다.

 

현재 경기상황을 나타내는 지난해 4분기 시황(87)과 매출(88) BSI는 모두 전분기 수준(시황 88, 매출 88)을 유지했다. 내수(86)가 수출(93)보다는 상대적으로 약간 더 부진한 모습이나, 전분기 대비로는 수출이 좀 더 하락(-1)했다.

 

업종별로는 반도체(88)가 전분기와 달리 100 아래로 하락했고, 전자(95)와 조선·기타운송(82), 섬유(81) 등도 소폭 하락했다.  반도체는 전분기보다 -19포인트를 기록, 동종업 중 가장 큰 폭 하락세를 나타냈다.

 

반면 나머지 업종들은 전분기보다 상승했고 특히 기계장비(84)와 전기기계(84) 등 기계업종에서 비교적 큰 폭으로 상승하고, 철강금속(95) 등 소재업종도 다소 상승했다.

 

중화학공업을 비롯해서 대기업과 중소기업은 모두 전분기보다 상승한 가운데 대기업(100)이 지난 2016년 4분기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