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05 (수)

  • 구름많음동두천 2.1℃
  • 구름많음강릉 7.3℃
  • 구름많음서울 3.2℃
  • 흐림대전 5.2℃
  • 맑음대구 8.8℃
  • 맑음울산 11.3℃
  • 구름조금광주 9.4℃
  • 맑음부산 14.8℃
  • 구름많음고창 5.7℃
  • 맑음제주 11.0℃
  • 구름많음강화 1.3℃
  • 흐림보은 4.9℃
  • 흐림금산 5.2℃
  • 구름조금강진군 10.2℃
  • 구름많음경주시 11.3℃
  • 맑음거제 12.1℃
기상청 제공

“미‧중 무역분쟁 심화, 韓금융시스템 1순위 위험 요인”

한은, 전문가 86명 조사결과…81% 미‧중 무역분쟁 우려
국내경제 성장세 둔화·주요국 통화정책‧중국경제 불안 순

[FETV=오세정 기자] 전문가들이 보는 한국 금융시스템의 최대 리스크 요인은 미중 무역분쟁 심화로 나타났다. 이와 함께 금융·외환 시장 변동성 확대, 국내경제 성장세 둔화 등도 주요 리스크 요인 상위에 꼽혔다.

 

한국은행은 지난 10월부터 지난달 16일까지 국내 금융기관 임직원, 금융권별 협회와 금융·경제연구소 직원, 해외 금융기관 한국투자 담당자 등 총 86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시스템 리스크 서베이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금융시스템 주요 리스크 요인으로 ‘미중 무역분쟁 심화’(81%)가 가장 많이 꼽혔다. 이어 ‘국내경제 성장세 둔화’(67%), ‘주요국 통화정책 정상화’(59%), ‘중국금융·경제 불안’(51%) 순으로 나타났다.

 

응답자들이 1순위로 언급한 항목 기준으로는 ‘미중 무역분쟁 심화’(35%)가 가장 많은 선택을 받았다. ‘금융·외환시장 변동성 확대’와 ‘국내경제 성장세 둔화’는 각각 15%, ‘가계부채 누증’은 13%로 높게 나타났다.

 

 

리스트 요인의 발생 시계와 관련해선 미·중 무역분쟁 심화와 주요국 통화정책 정상화는 대체로 단기(1년 이내), 국내경제 성장세 둔화, 중국 금융·경제 불안, 가계부채 누증 등은 중기(1~3년 사이)에 발생할 가능성이 있는 리스크로 인식됐다.

 

전문가들은 그중 주요국 통화정책 정상화, 미중 무역분쟁 심화, 국내경제 성장세 둔화는 실제 발생 가능성이 높은 리스크로 보고 있었다.

 

미중 무역분쟁 심화, 국내경제 성장세 둔화가, 주요국 통화정책 정상화는 금융시스템에 미치는 영향력이 비교적 큰 리스크로, 부동산시장 불안정, 가계부채 누증은 중간 정도의 영향력을 미치는 리스크로 조사됐다.

 

올해 상반기(5월) 조사 결과와 비교하면 미·중 무역분쟁 심화(5월 76%→11월 81%), 국내경제 성장세 둔화(38%→67%), 중국 금융·경제 불안(18% → 51%)에 대한 응답 비중이 급증했다.

 

반면 주요국 통화정책 정상화(60%→59%)는 지난 조사 결과와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으며, 가계부채 누증(74%→45%) 및 부동산시장 불안정(50%→41%)은 응답 비중이 하락했다.

 

한은 관계자는 “가계부채 및 부동산시장에 대한 응답이 줄어든 것은 9.13 부동산 안정대책 등 정부의 정책 발표에 대한 일부 영향으로 추정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향후 3년간 우리나라 금융시스템 안정성에 대한 신뢰도는 37%가 ‘높다’고 응답했다. 반면 ‘낮다’는 응답은 지난해 7%로 나타나 지난 조사에 비해 전반적으로 신뢰도가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