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9 (금)

  • 흐림동두천 11.1℃
  • 구름조금강릉 14.6℃
  • 흐림서울 11.3℃
  • 대전 11.5℃
  • 흐림대구 14.6℃
  • 구름많음울산 16.6℃
  • 흐림광주 12.5℃
  • 구름많음부산 14.8℃
  • 흐림고창 13.0℃
  • 흐림제주 15.9℃
  • 구름조금강화 13.1℃
  • 흐림보은 11.2℃
  • 흐림금산 11.8℃
  • 흐림강진군 13.5℃
  • 흐림경주시 14.7℃
  • 구름많음거제 16.9℃
기상청 제공

철강·중공업

현대중공업그룹, 주주 프렌들리 본격화…실적개선 기대 확산

현대일렉트릭 지분 3% 추가 매입…시가배당률 5%이상 배당예정

[FETV=송현섭 기자] 현대중공업그룹이 주주친화 정책을 본격 추진해 경영실적 개선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현대일렉트릭은 9일 이사회를 열어 주식유동성 확보와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보통주 1주당 신주 1주를 배정하는 방식으로 무상증자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증자에 따른 신주 배정기준일은 11월26일이다. 새로 상장되는 주식은 12월18일부터 거래된다.

 

현대중공업지주 역시 같은 날 이사회를 열고 현대일렉트릭의 지분 3%를 124억원에 추가 취득키로 했다. 취득 예정기간은 이달 26일부터 내년 2월25일까지다. 따라서 현대중공업지주가 보유한 현대일렉트릭 지분은 37.6%까지 늘어난다.

 

그룹 관계자는 “이번 현대일렉트릭 무상증자와 지주의 지분 매입은 지주체제 전환이후 꾸준히 추진해온 주주친화 경영전략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현대중공업그룹은 올해 8월 지주의 배당성향을 70%이상(시가배당률 5%)으로 맞추겠다는 친주주 배당정책을 발표했다.

 

이는 이달초 현대건설기계가 주주가치 제고차원에서 자기주식 취득과 무상증자를 실시한 점에서도 확인되고 있다. 현대일렉트릭 관계자는 “이번 증자는 주식유동성이 낮다는 시장의 의견을 적극 반영한 것”이며 “기업가치가 시장에서 적절히 평가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현대일렉트릭은 또 회복세를 보이는 실적을 기반으로 기업가치 제고를 위해 △스마트팩토리 구축 △미국 앨라배마 법인 증설을 포함한 투자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일련의 프로젝트가 순조롭게 진행되면 현대일렉트릭은 내년부터 전반적인 수익개선 효과를 거둘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현대중공업지주는 저평가된 현대일렉트릭 지분을 매입해 자회사 경영실적 개선에 대한 기대감을 확산시키고 있다. 현대중공업지주 관계자는 “현대일렉트릭 주식이 PBR(주가순자산비율)의 0.44배 정도에서 거래되는 등 내재가치와 성장성에 비해 저평가된 상태”라고 말했다.